LS전선, 완도-제주 간 해저케이블 국제입찰 수주
LS전선, 완도-제주 간 해저케이블 국제입찰 수주
  • 이경원 기자
  • 승인 2020.12.17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24억원 규모 한국전력 ‘제주 3연계 해저 케이블 건설 사업’
2009년 이후 국내에서 가장 큰 규모 해저 케이블 사업
제주 연계 해저 케이블 건설 사업.LS전선
제주 연계 해저 케이블 건설 사업.<LS전선>

[인사이트코리아=이경원 기자] LS전선은 약 2324억원 규모의 한국전력공사의 ‘제주 3연계 해저 케이블 건설 사업’을 수주했다고 17일 밝혔다.

국내에서는 2009년 LS전선이 수주한 제주 2연계 사업 이후 가장 큰 해저 케이블 사업이다.

LS전선은 전남 완도와 제주도 간 약 90km를 송전급(HVDC) 해저 케이블로 연결한다. LS전선이 해저 케이블의 생산부터 시공까지 프로젝트 일체를 수행하며 2023년 말 완공 예정이다.

해저 케이블을 2개 라인으로 포설, 제주도의 전력 수요 증가에 대응해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동시에 제주도의 재생에너지를 육지로 전송할 수 있다. HVDC(고압직류송전) 케이블은 교류(AC) 케이블과 달리 전자파가 발생하지 않아 환경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는 제품이다.

국제 경쟁 입찰로 진행된 이번 사업자 선정에는 LS전선이 단독 참여했으며 총 4번의 유찰 후 기술평가 등을 거쳐 최종 선정됐다. 현재 송전급 해저 케이블의 제조와 시공까지 일괄공급이 가능한 곳은 전 세계에서 5개사 정도이며 국내는 LS전선이 유일하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이번 사업 참여 결정에는 사업성과뿐만 아니라 국가기간산업인 전력망을 구축한다는 책임감 측면도 고려됐다”며 “사명감을 갖고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