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투쟁서 승리”…샴페인 터뜨린 中 시진핑
“코로나19 투쟁서 승리”…샴페인 터뜨린 中 시진핑
  • 이경원 기자
  • 승인 2020.09.08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종식 선언하며 “인류·질병 간 투쟁사상 또 하나의 영웅적 쾌거” 자화자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8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코로나19 방역 유공자 표창대회를 주재, 중난산 중국공정원 원사에 최고 영예인 ‘공화국 훈장’을 수여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이경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8일 후베이성 우한(武漢)에서 발원한 코로나19와 벌인 싸움에서 승리했다고 밝히며 사실상 코로나19 종식을 선언했다.

신화망(新華網)과 인민망(人民網) 등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이날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코로나19 방역 유공자를 치하하는 표창대회를 주재했다.

시진핑 주석은 이 자리에서 “지난 8개월여 동안 코로나19를 상대로 퇴치전쟁을 벌인 끝에 중대하고 전략적인 성과를 거두고 인류와 질병 간 투쟁사상 또 하나의 영웅적인 쾌거를 이룩했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이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주요 경제국으로서 처음 플러스 성장으로 회복했다며, 이런 사실은 중국의 능력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자화자찬했다.

시진핑 주석은 코로나19 극복에 공헌했다는 명분으로 중국정부 전문가팀 좌장인 중국공정원 원사 중난산(鍾南山)에게 최고 영예의 ‘공화국 훈장’을, 장바이리(張伯禮)·장딩위(張定宇)·천웨이(陳薇) 공정원 원사에는 ‘인민영웅 훈장’을 각각 수여했다.

다만 중난산 원사는 수상 소감에서 “코로나19 대응에 전반적으로 승리했다고는 하지만 완전히 퇴치할 수 있도록 신중한 자세를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비치기도 했다.

이날 중국 본토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23일째 새로 나오지 않은 가운데 국외에서만 10명의 환자가 유입됐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전날 하루동안 31개 성시자치구와 신장 생산건설병단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10명 추가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역유입 확진자는 쓰촨성이 5명으로 가장 많고 광둥성 2명, 톈진과 푸젠성, 산시(陝西)성에서 각각 1명씩 발생했다.

누계 환자는 총 8만5114명이며, 사망자는 4634명을 유지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