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정부, 국민 6000만명에 '전국 이동제한령' 초강수
이탈리아 정부, 국민 6000만명에 '전국 이동제한령' 초강수
  • 이경원 기자
  • 승인 2020.03.10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3일까지 대중 모일 수 있는 장소 모두 폐쇄

 

9일 저녁(현지시각) 6시 기준 이탈리아의 코로나19 전국 누적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1797명 늘어난 9172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사망자는 전날보다 97명 늘어난 463명으로 집계됐다. <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이경원 기자] ‘유럽의 우한’이라 불리고 있는 이탈리아에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1만명에 육박하면서 이탈리아 정부가 '전국 이동제한령'이라는 초강수를 뒀다.

가디언,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외신에 따르면 주세페 콩테 이탈리아 총리는 9일 저녁(현지시각) 언론 브리핑에서 “오는 10일부터 북부 지역에 한해 취했던 일명 '레드존(적색지대·봉쇄)' 조치를 이탈리아 전역으로 확대한다”며 4월 3일까지 효력을 발휘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6시 기준 이탈리아의 코로나19 전국 누적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1797명이 늘어난 9172명으로 집계됐다. 확진자 수가 한국을 넘어서며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을 제외하면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온 국가가 됐다. 누적 사망자는 전날보다 97명 늘어난 463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사망자 역시 중국을 제외하면 세계에서 가장 많다.

이에 따라 이탈리아 인구 6000만명의 이동은 엄격하게 제한된다. 모든 국민은 긴급한 건강, 혹은 업무상 이유가 아니라면 누구도 거주지역을 떠날 수 없으며, 이동이 필요할 경우 경찰, 혹은 군에 자신의 이동 계획을 밝혀야 한다. 이 같은 조치를 어기면 벌금형, 혹은 금고형에 처한다.

대학을 포함한 학교, 극장 등 대중이 모일 수 있는 장소는 전부 폐쇄됐다. 집회나 모임도 4월3일까지 금지됐으며, 결혼식과 장례식도 열어서는 안 된다.

콩테 총리는 “모두 이탈리아를 위해 무언가를 포기해야 한다"며 "더 이상 시간이 없다는 가정하에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는 당장 조치를 취해야 하고 함께 힘을 모아 이 같은 엄격한 기준에 적응해야 성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해외에 여행 중인 이탈리아 국민은 이 같은 제한을 받지 않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