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HD Map' 국내 최초 양산 적용에 박차
쌍용차, 'HD Map' 국내 최초 양산 적용에 박차
  • 노철중 기자
  • 승인 2018.12.12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T·Here와 업무협약...최종식 대표 “미래차 변화에 적극 대응할 것”
쌍용자동차가 자율주행차의 핵심 기술인 고정밀지도(HD Map) 개발을 위해 SK텔레콤 및 글로벌 지도 서비스 회사인 히어(Here)사와 양해각서에 서명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SKT ICT 기술원장 박진효 CTO, 쌍용자동차 이태원 기술연구소장, Here 이문철 APAC 부사장.
쌍용자동차가 자율주행차의 핵심 기술인 고정밀지도(HD Map) 개발을 위해 SK텔레콤 및 글로벌 지도 서비스 회사인 히어(Here)사와 양해각서를 맺었다. 왼쪽부터 SKT ICT 기술원장 박진효 CTO, 쌍용자동차 이태원 기술연구소장, Here 이문철 APAC 부사장.<쌍용자동차>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쌍용자동차는 자율주행차의 핵심 기술인 고정밀지도(HD Map) 개발을 위해 SK텔레콤(SKT), 글로벌 지도 서비스 회사인' 히어(Here)'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또 커넥티드카, 전기차 등 미래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함께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11일 SKT ICT 기술원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쌍용자동차 이태원 기술연구소장, SKT ICT 기술원장 박진효 CTO, 히어 이문철 APAC 부사장 등 3사 관련 임직원이 참석해 HD Map 개발을 위한 협력 의지를 다졌다.

협약에 따르면 쌍용자동차는 HD Map을 활용한 소프트웨어 등 차량 내부 시스템 개발, SKT는 HD Map 실시간 통신 기술과 모듈 소프트웨어 개발, 히어는 HD Map 제작과 소프트웨어 개발을 담당하게 된다.

쌍용자동차는 2017년 11월 경기도 여주 한국도로공사 기술시연도로에서 진행된 국토교통부 주관 미래형 도로시스템 기반의 자율 협력 기술 시연에 참여해 자율주행차 기술 시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바 있다. 사진은 기술 시연에서 선보인 쌍용자동차 티볼리 에어 기반의 자율주행 자동차의 모습.
쌍용자동차는 2017년 11월 경기도 여주 한국도로공사 기술시연도로에서 진행된 미래형 도로시스템 기반의 자율 협력 기술 시연에 참여해 자율주행차 기술 시연에 성공했다.<쌍용자동차>

HD Map은 레이저 측량을 통한 차량용 매핑 시스템을 적용해 레벨3 수준 자율주행차(현재 양산차는 레벨2 수준)의 안정적인 주행 및 차량 스스로 차선변경 등을 수행하기 위해 꼭 필요한 지도정보로, 실시간 교통정보 등을 활용해 보다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는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의 필수다.

쌍용자동차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국내 최초 HD Map 플랫폼 구축과 자율주행차 양산 적용을 통한 미래 자율주행차 기술 선도를 목표로 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정부의 2020년 레벨3 자율주행차 부분 상용화 목표에 맞춰 지난 2014년부터 자동차부품연구원과 공동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며 “지난해에는 티볼리 에어 기반의 자율주행 자동차가 국토교통부의 미래형 도로시스템 자율 협력 기술 시연에 참여해 성공적으로 마무리 한 바 있다”고 말했다.

최종식 쌍용차 대표는이사는 “HD Map은 자율주행차의 필수 요소 기술로 이번 MOU를 통해 보다 고도화된 자율주행 시스템 개발을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자율주행차는 물론 커넥티드카와 전기자동차 등에 대한 연구개발을 통해 미래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