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세계 최초 LNG선 완전 재액화 실증 성공
현대중공업, 세계 최초 LNG선 완전 재액화 실증 성공
  • 금민수 기자
  • 승인 2018.08.31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제 운전상황 구현한 실증설비 시험서 증발가스 100% 회수
 현대중공업이 개발한 LNG선 혼합냉매 완전재액화(SMR) 실증설비를 직원이 확인하고 있다.<현대중공업>

[인사이트코리아=금민수 기자] 현대중공업은 최근 울산 본사의 LNG선 혼합냉매 완전 재액화(SMR: Single Mixed Refrigerant) 시스템 실증설비에서 실시한 가스액화시험에서 증발 가스를 100% 회수하는 데 성공했다고 31일 밝혔다.

혼합냉매 완전재액화 시스템은 현대중공업이 영국 가스처리엔지니어링 업체인 LGE(Liquid Gas Equipment)社와 공동 개발한 기술로, 현대중공업은 지난 2월 세계 최초로 이 시스템을 실제로 증명할 수 있는 설비를 구축했다.

이번 실증 시험은 증발 가스가 액화되는 영하 163도로 설비 내부를 냉각시키는 등 실제 LNG선 운전상황을 그대로 구현한 환경에서 진행됐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실증 시험으로 세계 최고의 효율을 가진 혼합냉매 완전재액화 시스템 성능을 입증했다. 자체 개발한 고효율 연료공급시스템(Hi-GAS) 및 추진시스템, LNG 재기화 시스템(Hi-ReGAS) 등과 함께 선주사에 최적화된 LNG선 통합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혼합냉매 완전 재액화 시스템은 지난해 그리스 및 러시아 선사로부터 수주한 4척의 LNG운반선에 최초로 탑재됐으며, 올해 수주한 15척의 LNG운반선 가운데 11척에 적용할 예정이다.

이로써 현대중공업은 기존의 단일냉매 및 예비냉각 방식의 완전 재액화 시스템을 비롯해 업계에서 가장 많은 종류의 완전재 액화 기술 적용실적을 보유하게 됐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부분 재액화보다 한 단계 진보한 완전 재액화 기술을 성공적으로 실증함으로써 점차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LNG선 시장에서 기술 경쟁력을 높일 수 있게 됐다”며 “대형 LNG 선박뿐 아니라 LNG 벙커링 선과 소형 LNG선에도 확대 적용해 미래 LNG선 시장을 주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