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석란정 화재 순직 소방관에 ‘LG의인상’
강릉 석란정 화재 순직 소방관에 ‘LG의인상’
  • 권호 기자
  • 승인 2017.09.18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 이영욱 소방위·이호현 소방사...유가족에 각 5000만원 전달

지난 17일 강원도 강릉시 석란정 화재 진압 중 순직한 고(故) 이영욱(59) 소방위와 고 이호현(27) 소방사에게 ‘LG 의인상’이 수여됐다. 

▲ 故 이영욱 소방위.<LG그룹>

LG복지재단(대표이사 구본무)은 18일 이 소방위와 이 소방사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하고 유가족에게 각 5000만 원씩을 전달키로 했다.

이 소방위와 이 소방사는 17일 새벽 강릉시 강문동에 위치한 60년 된 목조 정자인 석란정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하다 붕괴된 건물 잔해에 매몰돼 순직했다.

당시 두 소방관은 전날 밤 불이 났다 진압된 석란정에서 다시 연기가 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잔불을 잡기 위해 정자 안으로 진입했다.

하지만 앞선 진화작업으로 물을 잔뜩 머금은 진흙 지붕이 순식간에 무너져 내렸고, 두 소방관은 10여분 만에 동료들에 의해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을 거뒀다.

이영욱 소방위는 정년퇴직을 1년 앞둔 최고참이면서도 화재 현장에 가장 먼저 뛰어들만큼 매사 솔선수범해 후배들로부터 존경 받는 대원이었다. 이호현 소

▲ 故 이호현 소방사.

방사는 소방환경방재학과를 졸업한 후 평소의 꿈이었던 소방관에 임용된 지 8개월 된 새내기 소방관이었다.

두 소방관은 항상 같은 조로 근무하며 아버지와 아들처럼 서로를 아끼고 따랐던 것으로 알려져 주변을 더욱 안타깝게 하고 있다.

LG 관계자는 “두 소방관은 자신의 안전을 장담할 수 없는 위험한 상황에서도 보존 가치가 높은 문화재급 건물을 지키고자 끝까지 임무를 수행하던 중 안타까운 사고를 당했다”며 “어렵고 힘든 근무여건 속에서도 이들이 보여준 투철한 사명감과 희생정신을 우리 사회가 더 오래 기억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LG 의인상’ 수여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LG복지재단은 2015년부터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구본무 LG 회장의 뜻에 따라 ‘LG 의인상’을 제정한 뒤 현재까지 총 53명을 선정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