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H
    15℃
    미세먼지
  • 광주
    B
    16℃
    미세먼지
  • 대전
    B
    16℃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H
    14℃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17℃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16℃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15℃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2024-05-20 20:19 (월) 기사제보 구독신청
“심텍, 메모리 및 휴대폰 분야에서 패키지 가동률 확대”
“심텍, 메모리 및 휴대폰 분야에서 패키지 가동률 확대”
  • 장원수 기자
  • 승인 2023.09.19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모리 중심으로 출하량 증가 / 3분기&4분기 영업이익 확대

[인사이트코리아=장원수 기자] 대신증권은 19일 심텍에 대해 3분기 실적은 흑자전환, 4분기는 이익이 확대될 것이라고 전했다.

박강호 대신증권 연구원은 “심텍의 3분기 영업이익은 64억원으로 전분기(-216억원) 대비 흑자전환, 종전 추정을 유지한다”라며 “인쇄회로기판(PCB) 업종 내 2023년 하반기 매출과 영업이익 증가가 명확하다”고 밝혔다.

박강호 연구원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메모리 반도체 회복에 반사이익,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기 때문”이라며 “비베모리보다 메모리 비중이 높은 심텍을 추천한다”고 설명했다.

박 연구원은 “투자포인트는 메모리(PC, 서버, 모바일)에서 경쟁우위를 보인 심텍이 3분기, 4분기에 비메모리 및 모바일 PCB 업체대비 매출과 영업이익 증가가 전분기대비 상대적으로 높다”라며 “실적 차별화가 주가 상승 차이로 연결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최근 D램(DDR5)의 현물가격 상승과 메모리 출하량 증가로 메모리향 패키지(반도체 PCB)의 수주 증가, 가동률 확대가 예상대로 진행된다”며 “삼성전자 3분기, 4분기 D램 출하량은 각각 전분기 대비 17%, 16%씩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언급했다.

그는 “SSD 모듈도 계절적 수요 및 재고 조정 이후에 수주가 다시 증가하고 있다”며 “또한 모바일도 애플과 삼성전자, 중국 스마트폰 업체의 신모델 출시, 중국내 화웨이 이슈(신모델 출시)로 경쟁사의 시장점유율(M/S) 경쟁 재현이 예상, 멀티 칩 패키지(MCP) 중심의 매출 증가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는 “비메모리의 대표인 FC BGA는 PC 및 자동차, 가전 분야에서 수요 약화가 지속, FC BGA 매출이 종전 추정을 하회 속에 신규투자의 부담(감가상각비) 증가로 수익성 부진이 예상된다”며 “반면에 메모리 분야는 DDR5 전환이 서버 중심으로 본격화, D램 감산(2분기 정점) 이후에 메모리 업체의 출하량이 2분기대비 개선, 심텍은 3분기 기점으로 고정비(흑자전환)를 넘어서면서 수익성 회복이 빨라질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망했다.

그는 “심텍의 매출은 2023년 1분기(2039억원)을 저점으로 3분기 2851억원, 4분기 3443억원 확대될 것”이라며 “영업이익은 2분기(-216억원)를 저점으로 3분기 64억원, 4분기 247억원 증가를 추정한다”고 내다봤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