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3℃
    미세먼지 나쁨
  • 경기
    Y
    3℃
    미세먼지 나쁨
  • 인천
    B
    1℃
    미세먼지 나쁨
  • 광주
    H
    6℃
    미세먼지 보통
  • 대전
    Y
    4℃
    미세먼지 보통
  • 대구
    H
    8℃
    미세먼지 보통
  • 울산
    H
    7℃
    미세먼지 보통
  • 부산
    H
    8℃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1℃
    미세먼지 보통
  • 충북
    Y
    4℃
    미세먼지 나쁨
  • 충남
    Y
    3℃
    미세먼지 나쁨
  • 전북
    Y
    6℃
    미세먼지 보통
  • 전남
    H
    5℃
    미세먼지 보통
  • 경북
    H
    7℃
    미세먼지 보통
  • 경남
    H
    8℃
    미세먼지 보통
  • 제주
    R
    7℃
    미세먼지 좋음
  • 세종
    Y
    2℃
    미세먼지 나쁨
최종편집2023-02-06 19:28 (월) 기사제보 구독신청
산업은행 부산 이전 법 개정 난망…‘주소만 서울, 인력은 부산’ 꼼수 부리나
산업은행 부산 이전 법 개정 난망…‘주소만 서울, 인력은 부산’ 꼼수 부리나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2.08.26 17:35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석훈 2022-08-29 23:12:44
(2022.04.19) < 뉴스저널리즘 : 선거용으로 전락한 산은·수은 ‘부산행’ > ....국제금융센터지수의 상위권 도시는 금융 인재, 운용자금, 정보기술이 풍부한 산업직접단지를 구성하고 있다.

서울은 이미 국내 기업 대부분이 밀집돼 있고 거액대출, 신디케이션, 구조화 상품 등 다양한 금융거래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이 때문에 부산은행의 선박금융부도 부산 본점보다 서울에 위치하며 영업하는 형국이다.

아울러 외화조달과 관련해서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한국물 외화채권 발행액의 약 35%를 차지하는 등 글로벌 외화 투자 커뮤니티에서 한국경제의 중추적인 기관으로 인식돼 있다.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의 경우 한 자릿수였던 퇴사자 수가 2016년 전주 이전이 결정된 뒤 매년 30명 안팎의 인재가 떠나고 있다

WJ 2022-08-29 08:50:58
아래 글들은 무슨 근거가 있는 것인가?

동아일보 2022-08-26 18:33:29
국책은행과 금융공기업 상당수가 지방 혁신도시로 이전하지 않고 서울에 남겨진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금융산업은 인적, 물적 인프라를 한곳에 모으는 집적 효과가 중요하다. 세계 각국이 금융기관을 한데 모아 금융허브 육성에 매달리는 이유다. 국책은행이 지원하고 거래하는 기업을 비롯해 외국계 투자자, 금융사 대부분이 서울에 몰려 있다. 각종 현안을 조율해야 하는 금융당국과 국회도 서울에 있다.

대형 국책은행 하나 옮겨간다고 금융 비즈니스 생태계가 조성되고 지역경제에 돈이 도는 일이 일어나긴 쉽지 않다. 국민 노후자금 935조 원을 굴리는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가 2016년 전북 전주로 이전했지만 금융사 1곳도 따라가지 않은 사실만 보더라도 알 수 있다. 운용 인력 100여 명이 줄퇴사하고 해외 큰손들이...

서울파이낸스 2022-08-26 18:32:25
■ 서울파이낸스(2022.05.25) 제주도의 감귤나무를 서울로 옮겨 심는다해 서울 감귤농업이 발달하는 것이 아니며, 청송 사과 나무를 제주도로 옮긴다 해서 제주도 사과농업이 발달하는것이 아니다.

어떠한 산업이던 최적지에 집중돼 있어야 한다. 강남의 의료특구는 이미 아시아 K-뷰티 지역으로 잘 알려진 명소이다. 예를 들어 지방균형발전을 위해 지역별로 할당해 성형외과 시술을 분산·이전 시킨다면 같이 망하자는 것이다.

지방균형발전이라는 명분하에 연기금들과 공공금융기관들이 지방으로 이전하기 전과 이전 후의 한국의 외국금융산업의 진출현황과 금융산업종사자 수 그리고 외국인 금융종사자가 한국을 방문하는 수치를 비교하면 분명히 알 수 있다.

조윤승 2022-08-26 18:30:35
Q. 부산으로 산업은행을 이전하면 무슨 문제가 있나요?
A. “망한다. 주요한 정책금융 대상에서 이탈하고 자금조달 시장에서 탈락한다. 돈을 벌지도 못하고 쓰는 것도 제대로 못 쓸 우려가 있다. 이 과정에서 핵심인력을 시장으로 대거 유출하면 수혈도 힘들다. 수조원대의 자금운용 공백이 전망된다. 만약 채권발행에 실패하거나 몇 차례 예산에 적자가 발생하면 당장 정부와 국회에서 산업은행 무용론이 나올 것이다. 그렇게 공격하면 문 닫을 수밖에 없다."

"산업은행이 정책금융을 해야 하는데 채권을 못 팔고 시장에서 조달을 못해 국회에 3조원을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상상해 보라. 먼 이야기가 아니다. 일본의 산업은행이 그런 과정을 거쳐 없어졌다. 이런 국가경제적인 문제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