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Y
    21℃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21℃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21℃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25℃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23℃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28℃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26℃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25℃
    미세먼지 좋음
  • 강원
    Y
    22℃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24℃
    미세먼지 좋음
  • 충남
    B
    22℃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22℃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23℃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28℃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27℃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24℃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24℃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2022-05-27 11:35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오미크론의 급습...방역 시스템 마비 막을 비책은?
오미크론의 급습...방역 시스템 마비 막을 비책은?
  • 노철중 기자
  • 승인 2022.01.26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동네병원 참여 방역체계 구체 방안 28일 발표
이왕준 명지병원 이사장 “동네병원 포함 현장 중심 거버넌스 구축해야”
명지병원은 코로나19 명지대첩 2주기 기념 심포지엄에서 '몰려올 오미크론에 대비하라'라는 주제로 특별좌담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명지병원
명지병원은 지난 25일 코로나19 명지대첩 2주기 심포지움에서 '몰려올 오미크론에 대비하라'라는 주제로 특별좌담회를 가졌다.<명지병원>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26일 방역당국은 전날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1만3012명에 달했다고 발표했다. 1개월 이내에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최대 10만명까지 나올 수 있다는 예측이 나오는 가운데, 정부가 방역체계를 어떻게 바꿀지 관심이 모아진다. 일부 전문가는 1차 의료기관까지 참여하는 지역단위 의료현장 중심의 방역체계 거버넌스를 확립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날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는 2월 3일부터 동네 병·의원이 참여하는 중환자와 고위험군 중심의 방역체계 전환이 시작된다고 밝혔다. 이러한 방역체계는 오미크론 감염자가 많은 광주·전남·평택·안성 등 4개 지역에서 먼저 가동되고 있다.

진담검사의 경우, 60세 이상 등 고위험군만 보건소와 선별진료소,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을 수 있게 했다. 이 외 검사 희망자는 선별진료소나 호흡기전담클리닉으로 지정된 병·의원에서 일차적으로 신속항원검사를 받은 뒤 양성이 나와야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동네 병·의원이 참여하는 구체적인 방법은 오는 28일 발표할 예정이다. 현재로선 병원들의 참여 신청을 받고 지정하는 단계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보건소, 선별진료소, 임시선별검사소에서 PCR 검사와 신속항원검사를 병행하는 가운데 동네 병·의원들이 점진적으로 참여를 확대하는 형태로 이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지난 25일 명지병원이 주최한 코로나19 명지대첩 2주년 기념 심포지엄 특별좌담회에서 전문가들이 모여 ‘오미크론이 몰려온다, 팬데믹 시즌 2의 전망과 향후 대응방안’을 주제로 토론을 벌였다.

토론에는 최강원 명지병원 감염내과 교수, 이왕준 명지병원 이사장, 이종구 서울대 의대 교수, 강대희 전 서울의대학장, 김인병 코로나상황실장, 이기덕 명지병원 감염내과 교수, 서용성 명지병원 재택치료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진단 아닌 환자관리 중심 대응체계 마련 필요”

이왕준 이사장은 “확진자 폭증에 대비, 검사와 진단이 아닌 환자관리와 대응에 대한 문제를 고민해야 할 시기”라며 “역학조사, 환자이송, 지원체계 등 기존의 보건소가 모든 시스템을 관리하는 현재의 체계는 업무 과부하와 함께 보건소 직원들이 감염될 경우 전체 방역 시스템이 마비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이사장은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1차 의료기관까지 참여하는 지역단위 의료현장 중심의 방역체계 거버넌스를 확립, 각 영역별 자율권을 충분히 보장하는 체계로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용성 재택치료센터장은 “현재의 재택치료는 방역 측면에서의 자가격리의 한 방편이며, 확진 환자에 대한 제대로 된 진료는 막혀있는 ‘재택 모니터링’ 수준”이라며 “자가격리로 인한 환자의 불안을 해결하고 기존 의료체계도 보호하기 위해서는 팍스로비드의 효율적인 처방과 정확한 환자 상태 진단 등이 가능한 방문·외래 등의 대면 진료 활성화와 이를 위한 이동수단 지원과 해당 병원 지원책 등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