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R
    24℃
    미세먼지 좋음
  • 경기
    R
    25℃
    미세먼지 좋음
  • 인천
    R
    26℃
    미세먼지 좋음
  • 광주
    Y
    31℃
    미세먼지 좋음
  • 대전
    H
    28℃
    미세먼지 좋음
  • 대구
    H
    34℃
    미세먼지 좋음
  • 울산
    H
    31℃
    미세먼지 좋음
  • 부산
    H
    30℃
    미세먼지 좋음
  • 강원
    R
    25℃
    미세먼지 좋음
  • 충북
    R
    27℃
    미세먼지 좋음
  • 충남
    H
    28℃
    미세먼지 좋음
  • 전북
    H
    30℃
    미세먼지 좋음
  • 전남
    H
    31℃
    미세먼지 좋음
  • 경북
    H
    34℃
    미세먼지 좋음
  • 경남
    H
    32℃
    미세먼지 좋음
  • 제주
    Y
    33℃
    미세먼지 좋음
  • 세종
    R
    29℃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2022-08-08 16:43 (월) 기사제보 구독신청
메리츠증권, 3분기 당기순이익 1912억원…전년比 17%↑
메리츠증권, 3분기 당기순이익 1912억원…전년比 17%↑
  • 남빛하늘 기자
  • 승인 2021.11.08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리츠증권 2018년 3분기~2021년 3분기 당기순이익 추이.<메리츠증권>

[인사이트코리아=남빛하늘 기자] 메리츠증권은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이 191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7% 증가했다고 8일 밝혔다.

영업이익과 세전이익은 2402억원과 2628억원으로 각각 15.4%, 17.4% 늘었다. 회사 관계자는 “자본시장 변동성 확대에도 당기순이익, 영업이익, 세전이익이 직전 2분기에 비해 모두 소폭 증가했다”고 말했다.

9월 말까지 누적 당기순이익은 593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1% 증가하며 3분기만에 지난해 당기순이익인 5651억원을 뛰어넘었다. 영업이익과 세전이익은 7647억원과 8132억원으로 전년보다 각각 33.1%와 41.7% 늘었다. 

연결기준 연환산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6%를 기록해 전년 동기(13%) 대비 3%포인트 상승했다. 3분기 말 자기자본은 5조786억원으로 2010년 최희문 대표이사 부임 당시 자기자본(5912억원)에 비해 10배 가까이 늘었다.

메리츠증권 관계자는 “자기자본의 빠른 성장에도 2014년부터 8년 연속 두 자릿수 ROE를 기록하며 업계 최고 수준의 수익성을 유지했다”며 “수익성 뿐 아니라 리스크 관리 측면에서도 적극적인 셀다운 등을 통해 우발채무를 적정수준으로 관리 하고 있다”고 전했다.

3분기 말 자기자본 대비 우발채무 비율은 96%로 전분기 대비 4%포인트 감소했다. 자기자본 대비 부동산 채무보증비율은 62%로, 금융당국이 규제하고 있는 기준(100% 이하) 대비 낮은 수준이다.

회사 관계자는 “전사적 노력을 기울여 기업금융(IB), Sales&Trading, 리테일 부문에서 차별화 된 사업기회를 발굴하며 전 분기를 능가하는 실적을 달성했다”며 “최근 국내외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크게 확대된 만큼 남은 기간 우수인력과 재무적 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해 시장환경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