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올해 4분기 연속 흑자 행진… ”비정유 부문 호조”
에쓰오일, 올해 4분기 연속 흑자 행진… ”비정유 부문 호조”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1.10.28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쓰오일 잔사유 고도화시설.에쓰오일
에쓰오일 잔사유 고도화시설.<에쓰오일>

[인사이트코리아=서창완 기자] 에쓰오일(S-OIL)이 글로벌 석유 제품 수요 회복에 따른 정제마진 반등에 힘입어 4분기 연속 흑자를 거뒀다. 이런 추세라면 사상 최대 연간 영업이익도 기대해볼 수 있게 됐다.

에쓰오일은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매출 7조1170억원, 영업이익 5494억원으로 지난해 동기(영업손실 93억원)와 비교해 흑자전환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8일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82.5%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했다. 당기순이익은 3345억원으로 1004.8% 늘었다.

부문별로 보면 정유 부문에서 매출 5조2230억원, 영업이익 1855억원을 기록했다. 글로벌 경제 활동 증가로 아시아 지역 정제마진이 반등했다. 에쓰오일은 이런 시장 여건을 활용하기 위해 신규 고도화시설을 포함한 핵심 설비 가동률을 최대 수준으로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석유화학 부문은 매출 1조1828억원, 영업이익은 751억원을 거뒀다. 산화프로필렌(PO), 파라자일렌, 벤젠의 스프레드가 원자재 가격 상승과 전방 산업 영향 등으로 전 분기보다 축소됐다.

3분기 실적 상승을 견인한 건 윤활기유 사업이다. 윤활기유 부문 매출은 7112억원, 영업이익 2888억원을 기록했다. 사업 영업이익이 전체의 52.6%를 차지했다.

에쓰오일은 4분기 전망에 대해 “정유 부문은 겨울철을 앞둔 재고 비축과 세계 각국의 코로나 제한조치 해제가 확대돼 석유제품 수요가 증가하면서 정제마진 상승세가 지속될 것”이라며 “최근 천연가스 가격이 급등했기 때문에 대체제인 석유제품의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윤활기유 부문에 대해서는 “공급 확대와 원료 가격 상승으로 마진은 다소 조정을 받겠으나 고품질 제품에 대한 수요 강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