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넥실리스, 국내 업계 최초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
SK넥실리스, 국내 업계 최초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
  • 장진혁 기자
  • 승인 2021.09.07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넥실리스 정읍공장.
SK넥실리스 정읍공장.<SKC>

[인사이트코리아=장진혁 기자] SKC의 2차전지용 동박사업 투자사 SK넥실리스가 국내 2차전지 관련 업계 최초로 글로벌 안전 규격 인증기관 UL의 폐기물 매립 제로(Zero Waste To Landfill, ZWTL) 인증을 획득했다. SKC는 이번 인증을 시작으로 다른 사업장에도 ZWTL 인증 획득을 추진할 방침이다.

SK넥실리스 정읍공장은 최근 UL로부터 ZWTL 인증 ‘골드’ 등급을 획득했다. 골드 등급은 전체 폐기물의 95% 이상을 재활용한다는 의미로 플래티넘 등급(100%)에 이어 두 번째다.

SK넥실리스는 고철, 폐지, 폐플라스틱 재활용에 그치지 않고 ‘사용 후 용수’ 부산물에도 주목해 부산물 속 구리 재활용 체제를 구축하는 등 자원순환 확대 노력을 지속해왔다.

국내 2차전지 관련 업계에서 ZWTL 인증을 받은 것은 SK넥실리스가 유일하다. 전 세계적으로도 인증을 유지하는 곳은 SK하이닉스, 삼성전자, 바스프 등 글로벌 기업 20여곳에 불과하다. UL이 대상 기업뿐 아니라 협력사의 폐기물 재활용률까지 살피는 등 철저하게 검증하고 재활용률 인정요건도 까다롭기 때문이다. 이에 ZWTL 인증은 사업장 폐기물 매립 저감을 위한 국제 표준으로 통용되고 있다.

SK넥실리스는 이번 인증을 계기로 고객사, 협력사 등과 포괄적 재활용 협력체제를 구축하는 한편, 해외 사업장 ZWTL 인증도 추진한다. SKC는 다른 투자사의 사업장에도 인증을 추진하는 등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지속한다.

SKC 관계자는 “SKC는 올해를 ESG 추진 원년으로 선언하고, 2030년 플라스틱 넷 제로, 2040년 온실가스 넷 제로 목표 달성의 일환으로 폐기물 재활용율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SK넥실리스 ZWTL 인증 획득을 계기로 다른 사업장의 폐기물 감축과 재활용 극대화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