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준 LX그룹 회장, 계열사·협력사 직원 800명에 깜짝 선물
구본준 LX그룹 회장, 계열사·협력사 직원 800명에 깜짝 선물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1.08.17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면 모바일 쿠폰 선물...직원 세심히 챙기는 ‘피자 CEO’
구본준 LX그룹 회장이 계열사 및 협력사 지원에게 깜짝 선물을 전했다.
구본준 LX그룹 회장이 계열사 및 협력사 직원에게 깜짝 선물을 전했다.<LX>

[인사이트코리아=김동수 기자] '피자 CEO’로 잘 알려진 구본준 LX그룹 회장이 특유의 스킨십 경영으로 직원 챙기기에 나섰다.

17일 LX홀딩스에 따르면 구본준 회장이 최근 직원 800여명에게 깜짝 선물을 보냈다. 대상자는 현장에서 근무하는 계열사 및 협력사 직원이다. 협력사 직원의 경우 LX판토스와 LX하우시스 협력업체 소속으로 에어컨 등 생활가전 설치 물류를 상하차하거나 욕실·주방 부문 시공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구 회장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비대면 전달이 가능한 모바일 쿠폰을 선물하고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하는 메시지를 함께 담았다. 무더위와 코로나19 등으로 지치기 쉬운 현장 근무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한 것으로 협력사 직원 역시 LX 가족으로서 직접 챙겼다.

사전 공지 없이 선물을 받은 직원들은 소박하지만 구 회장이 보내준 정성에 고마워했다고 LX홀딩스는 전했다.

LX판토스의 협력사 온탑로지스 직원인 윤원세 씨는 “세심한 관심과 배려를 받은 기분”이라며 “연일 계속된 폭염과 코로나19 장기화로 피로감이 커지던 중 뜻밖의 선물로 작은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직원을 세심히 챙기는 리더십으로 유명한 구 회장의 별칭은 ‘피자 CEO’다. LG전자 부회장 재임 시 직원들의 사기 진작 차원에서 3년 반가량 피자를 전달한 덕분에 붙은 별명이다. 2011년 LG전자 개발팀에 피자를 보낸 것을 시작으로 해외법인에까지 예고 없이 피자 선물을 돌려 직원을 격려한 일화는 지금까지도 회자되고 있다.

LX홀딩스 관계자는 “구 회장의 깜짝 선물 이벤트는 우수 성과 창출, 신사업 추진 등 다양한 영역에서 묵묵히 최선을 다하는 구성원을 격려하기 위한 것으로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