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코로나 장기화로 텅텅 빈 이대 상권
[포토] 코로나 장기화로 텅텅 빈 이대 상권
  • 한민철 기자
  • 승인 2021.08.02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자대학교 인근 방문객들이 텅빈 상권에서 관광안내원들이 걸어가고 있다. 뉴시스
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인근, 관광안내원들이 한산한 거리를 걸어가고 있다. <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한민철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인근 방문객들이 없어 텅빈 거리를 관광안내원들이 걸어가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서울권 주요 관광 명소 내 상권은 폐업으로 내몰리고 있다. 지난달 28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올해 2분기(4~6월) ‘상업용부동산 임대동향조사’에 따르면, 명동 상권의 소규모 상가 공실률은 43.3%로 1분기(38.3%)보다 5%p 상승했다. 

또 이태원 상권의 공실률은 31.9%, 홍대·합정 상권은 22.6%로 나타났다. 전국의 중대형 상가 공실률이 13.1%로, 1분기에 비해 0.1%p 상승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