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SK렌터카·SK매직 견조한 성장세”…2분기 매출 2조5418억원·영업익 261억원
SK네트웍스 “SK렌터카·SK매직 견조한 성장세”…2분기 매출 2조5418억원·영업익 261억원
  • 한민철 기자
  • 승인 2021.08.02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네트웍스가 올해 2분기 매출 2조5418억원, 영업이익 261억원을 기록했다. 뉴시스
SK네트웍스가 올해 2분기 매출 2조5418억원, 영업이익 261억원을 기록했다. <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한민철 기자] SK네트웍스가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 2조5418억원, 영업이익 261억원을 올렸다.

SK네트웍스는 2일 이사회를 통해 이 같이 공시하며,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4% 증가, 13.8% 하락했다고 밝혔다.

SK네트웍스는 이번 실적에 대해 “코로나19 가운데서도 렌탈 사업 핵심 자회사인 SK렌터카와 SK매직이 견조한 성장세를 나타냈다”며 “SK렌터카의 경우 제주지역 사업 호조와 중고차 매각가율 상승으로 매출과 수익 모두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SK렌터카는 장기렌터카 견적과 계약을 온라인에서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할 수 있는 ‘이지다이렉트(EzyDirect)’를 새롭게 선보였고, 오는 2025년까지 제주도에 국내 최대 규모의 전기차 단지인 ‘SK렌터카 EV 파크’를 조성하겠다는 계획이 실적 견인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SK매직은 2021년형 트리플케어 식기세척기, 소파형 고급 안마의자, 보더리스 인덕션 등 고객 니즈에 부합하는 신제품을 출시했으며, 삼성전자와 제휴 협약을 맺고 ‘스페셜 렌탈 서비스’를 개시하며 상품 및 고객 접점을 확대했다. 

이를 통해 렌탈 계정이 지난해 동기 대비 17만개가 증가한 211만개에 이르렀다. 다만 신규 제품 광고 및 시장 경쟁력 강화를 위한 공격적인 마케팅 비용 집행으로 영업이익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통신과 호텔 사업 등은 코로나19로 인한 불안정한 사업 환경 속에서 손실을 줄이는 데 주력하며 기반을 다지는 분기였다는 분석이다. 

하반기 SK네트웍스는 환경 변화를 주시하는 한편, 모빌리티 및 홈 케어 사업에 대한 투자를 지속 확대하며 성장을 이어나간다는 전략이다. 특히 주요 휴대폰 제조사들의 신규 모델 출시와 함께 정보통신 사업의 실적이 향상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여러 도전적인 환경 가운데 보유 사업 전반에 걸쳐 ESG 경영을 강화하고 미래가치가 있는 영역에 적극 투자해 시장의 신뢰와 사업 경쟁력을 더해나갈 것”이라며 “이를 위해 사업 포트폴리오 완성도를 높이고 새로운 성장 모멘텀 확보를 추진하는 등 멈추지 않고 지속 성장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