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재택근무 보안 강화 위해 ‘페이스락커’ 도입
신한은행, 재택근무 보안 강화 위해 ‘페이스락커’ 도입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1.07.26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트북 장착 카메라로 사용자 얼굴 식별…사전 허가 근무자에게만 사용 권한 부여

[인사이트코리아=박지훈 기자]

신한은행이 도입한 페이스락커 작동 예시.<신한은행>

[인사이트코리아=박지훈 기자] 신한은행은 재택근무자에 대한 정보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안면 인식 물리보안 시스템인 ‘페이스락커’를 도입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해 3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고객상담센터 직원의 재택근무를 시행한 신한은행은 코로나19의 재확산에 따라 직원의 재택근무를 확대하고 동시에 고객정보의 안전한 관리를 위해 페이스락커를 도입했다.

페이스락커는 재택근무용 노트북에 장착된 카메라로 사용자의 얼굴을 식별해 사전에 허가된 근무자에게만 노트북 사용 권한을 부여하는 물리보안 시스템으로 근무자가 자리를 비우거나 제3자가 노트북을 사용할 경우 곧바로 고객 정보 및 업무 정보의 화면 노출을 차단하는 화면 잠금을 실행해 중요 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도록 한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