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HDC현대산업개발·삼성전자 등 8개사 통합 ESG 등급 하락
롯데케미칼·HDC현대산업개발·삼성전자 등 8개사 통합 ESG 등급 하락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1.07.13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 ESG 등급위원회 개최해 2021년 3차 ESG 등급 조정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은 지난 9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등급위원회를 개최해 8개사의 ESG 등급을 하향 조정했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은 지난 9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등급위원회를 개최해 8개사의 ESG 등급을 하향 조정했다.

[인사이트코리아=김동수 기자] 롯데케미칼, HDC현대산업개발, 삼성전자, 아시아나항공 등 8개 기업의 통합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등급이 하향 조정됐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은 지난 9일 ESG 등급위원회를 개최해 2021년 3차 ESG 등급 조정을 가졌다며 그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에 따르면 이번 ESG 등급 조정은 제2차 등급 조정 이후 4월부터 6월까지 확인된 ESG 위험을 반영했다.

먼저 통합 등급이 한 단계 내려간 회사는 롯데케미칼(A→B+)과 삼성전자·고려아연(B+→B), HDC현대산업개발·아시아나항공·아시아나IDT·에어부산·센트럴인사이트(B→C) 등이다.

롯데케미칼은 반복적인 대기오염물질 불법 배출로 인해 환경경영(E) 분야 등급이 B+→B로 하락해 통합 등급이 낮아졌다. 앞서 이 회사는 공장 배출시설에서 발생하는 오염물질을 공기에 섞어 불법 배출하다 적발됐다.

HDC현대산업개발은 광주 학동 재개발구역 철거 건물 붕괴 사건으로 사회책임경영(S) 분야 등급이 하향 조정돼 통합 등급이 하락했다. 고려아연은 지난 5월 말 근로자 2명이 숨지는 등 반복적인 근로자 사망사고가 발생해 같은 분야 등급이 낮아져 통합 등급도 내려갔다.

삼성전자는 삼성웰스토리 관련 부당지원행위로 검찰 고발과 과징금을 부과받아 지배구조(E) 분야 등급이 B→C로 하락해 통합 등급이 하향 조정됐다. 같은 이유로 삼성전기와 삼성SDI도 지배구조(G) 분야 등급이 각각 A→B+로 떨어졌으나 통합 등급은 유지했다.

아시아나항공·아시아나IDT·에어부산은 공정거래법 위반 등의 혐의로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구속기소 됨에 따라 지배구조(S) 분야 등급이 하향됐다. 세 회사는 모두 통합 등급이 B→C로 떨어졌다. 센트럴인사이트는 대표이사 및 전·현직 임원 등이 횡령 혐의로 고발됨에 따라 지배구조(S) 분야 등급이 한 단계 하락해 통합 등급이 B+→B로 하향 조정됐다.

이 밖에도 ▲네이버(직장 내 괴롭힘 사건) ▲GS리테일(대규모 유통업법 위반) ▲남양유업(불공정 마케팅 및 광고, 경쟁사 사업방해) ▲대우건설(반복적인 근로자 사망사고 발생) ▲현대제철(반복적인 근로자 사망사고 발생) ▲한국조선해양(반복적인 근로자 사망사고 발생) 등이 각 분야에서 등급이 하향 조정됐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