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D2SF, AR 커머스·동영상 반도체 스타트업 2곳 신규 투자
네이버 D2SF, AR 커머스·동영상 반도체 스타트업 2곳 신규 투자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1.06.22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콘랩스, 스마트폰으로 상품 촬영해 웹에서 AR로 빠르게 확인
블루닷, 반도체 기반 초고화질 동영상 스트리밍 구현
네이버 D2SF(D2 Startup Factory)가 증강현실(AR) 커머스와 동영상 반도체 스타트업에 신규 투자했다.
네이버 D2SF(D2 Startup Factory)가 증강현실(AR) 커머스와 동영상 반도체 스타트업에 신규 투자했다.<네이버>

[인사이트코리아=김동수 기자] 네이버 D2SF(D2 Startup Factory)는 증강현실(AR) 커머스와 동영상 반도체 스타트업에 신규 투자했다고 22일 밝혔다.

투자 스타트업은 ▲3D 복원 기술 기반으로 AR 커머스 솔루션을 개발한 ‘리콘랩스’ ▲반도체 IP 기반 동영상 처리 및 압축 솔루션을 개발한 ‘블루닷’이다.

리콘랩스(대표 반성훈)는 스마트폰 카메라로 상품의 사진이나 영상을 찍으면 자동으로 3D 모델을 생성해 웹에서 보여주는 AR 커머스 솔루션을 개발했다. AR 커머스 구현에는 많은 시간과 비용이 소요되는데 리콘랩스 솔루션을 활용하면 별도 장비나 앱 없이도 빠르고 저렴하게 AR 커머스를 도입할 수 있다. 리콘랩스는 연내 정식 솔루션을 출시할 계획이며 LG하우시스, 핀즐 등과 인테리어 AR 구현을 위한 협력도 논의하고 있다.

블루닷(대표 전민용)은 프로그래머블 반도체(FPGA: Field Programmable Gate Array) 기반으로 동영상 처리와 압축 성능을 극대화할 수 있는 솔루션을 개발했다. 소프트웨어만으로는 급증하는 고화질 동영상 트래픽에 대응하는 데 한계가 따르는데 블루닷은 그보다 한 단계 더 들어가 반도체 설계부터 알고리즘까지 전 구조를 동영상에 최적화한 것이 특징이다.

블루닷의 동영상 처리 솔루션 '딥필드 SR'은 자일링스가 주관한 글로벌 챌린지 '어댑티브 컴퓨팅 2020'에서 1위에 올라 기술력을 입증했다. 올 하반기에는 동영상 압축 효율을 2배 이상 높여주는 솔루션 '펄서 AV1'을 선보일 예정이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온라인 커머스, 동영상 콘텐츠 산업에서 이용자들은 새롭고 한층 더 고품질의 경험을 원하고 있지만 기존 기술로는 이를 충족하는 데 한계가 따른다”며 “이번에 신규 투자한 두 팀은 각각 쉽고 간편한 AR 커머스, 초고속·초저지연의 라이브 동영상을 구현해 탄탄하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네이버 D2SF는 2015년 출범 이후 지금까지 70곳의 기술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현재 네이버 D2SF는 홈페이지를 통해 신규투자팀을 모집 중이며 네이버와 기술 스타트업의 다양한 시너지를 추진하고 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