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장’ SK실트론, ESG 경영 ‘잰걸음’…지속가능경영보고서 첫 발간
‘비상장’ SK실트론, ESG 경영 ‘잰걸음’…지속가능경영보고서 첫 발간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1.06.21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상장기업에도 불구 지속가능경영보고서 통해 공시 수준 강화
지속가능경영 활동 및 이해관계자 소통…지속가능한 사회 실현에 앞장
SK실트론이 비상장 기업 중 이례적으로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했다.
SK실트론이 비상장 기업 중 이례적으로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했다. <SK실트론>

[인사이트코리아=김동수 기자] 반도체용 웨이퍼 제조기업 SK실트론(대표이사 사장 장용호)은 21일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올해 처음 발간했다. 이번 첫 보고서에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3대 분야의 경영 수준 강화를 위해 그동안 SK실트론이 기울여 온 노력의 성과와 계획을 담았다.

SK실트론은 고객, 사회, 주주, 협력회사, 임직원 등 이해관계자에 지속가능경영 활동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지속적으로 소통하고자 보고서를 회사 홈페이지에 공시했다. 비상장기업임에도 이례적으로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해 공시함으로써 비재무 정보 공시 수준을 대폭 강화한 것이다.

SK실트론은 이번 보고서 발간을 시작으로 ESG 경영 추진 방향에 기반한 관련 정책과 목표를 수립하고 이를 경영 전반에 적용할 계획이다.

SK실트론 관계자는 “보고서는 전사 차원의 역량을 모아 작성됐고 ESG 경영이 전사 조직에 확산, 체화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TCFD, SASB 등 글로벌 표준 권고안 기반 작성…공시 수준 대폭 강화

SK실트론은 UN이 전 세계의 지속가능발전 실현을 목적으로 제시한 지속가능발전목표 ‘SDGs(Sustainable Development Goals)’와 중대성 평가 결과를 토대로 ESG 경영 추진 방향인 ‘ESG 2030’을 수립했다.

또 보고서 구성 시 GRI는 물론 세계 최대 펀드사인 블랙록이 요구하는 TCFD, SASB 등 지속가능경영 관련 국제기구가 권고한 지속가능경영보고서 작성 표준을 모두 준용했다. 최종 완성된 보고서는 독립된 인증기관인 한국경영인증원으로부터 검증을 받아 신뢰도와 객관성을 높였다.

특히 환경 영역에서 기후변화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을 통해 미래의 사업 기회를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있다. SK실트론은 이미 글로벌 웨이퍼 업계 최초로 ▲RE100(Renewable Energy 100%) ▲탄소 발자국(Carbon Footprint) ▲폐기물 매립 제로(Zero Waste to Landfill) Gold 등급 등 총 3개의 글로벌 이니셔티브를 인정받았다.

SK실트론 관계자는 “온실가스의 획기적인 저감을 목표로 이니셔티브를 추가 준비 중이다”라고 전했다.

사회 영역에서는 글로벌 팬더믹으로 인해 무너진 사회 안전망(Social Safety Net)의 재건을 위해 봉사단 발족, 정기 헌혈, 무료 도시락 나눔 등 사회공헌활동을 지속 확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품질 경영 기반의 고객 만족 실현과 공급망의 지속가능성 향상을 위한 협력사와의 동반성장, 그리고 다양성과 포용성 기반의 기업문화 구축을 위한 노력도 진행 중이다. 또 ESG위원회 등 전문위원회를 설치해 사외이사 선임 검토, 공시 체계 강화 등을 통해 의사결정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할 계획이다.

장용호 SK실트론 사장은 “ESG 경영은 위험 요인을 사전에 감지·관리해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창출하고 이를 통해 장기적인 수익 기반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하는 것”이라며 “이번 지속가능경영보고서와 파이낸셜 스토리(Financial Story)를 기반으로 고객, 사회 등 이해관계자와 지속적으로 소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