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그릴의 대변신...자율주행, 전기차 충전까지 한다
자동차 그릴의 대변신...자율주행, 전기차 충전까지 한다
  • 노철중 기자
  • 승인 2021.06.17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모비스, LED 조명 적용한 ‘라이팅 그릴’ 개발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라이팅 그릴 기술은 차량그릴 전체를 조명으로 활용해 자율주행 모드, 전기차 충전 모드, 웰컴 라이트 기능 등을 구현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라이팅 그릴 기술은 차량그릴 전체를 조명으로 활용해 자율주행 모드, 전기차 충전 모드, 웰컴 라이트 기능 등을 구현할 수 있다.<현대모비스>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현대모비스는 차량 전면 그릴에 LED 조명 기능을 적용한 ‘라이팅 그릴’과 차량 상태와 운행조건에 따라 그릴 자체가 개폐 가능한 ‘그릴 일체식 액티브 에어 플랩(Active Air Flap)’ 기술을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

이 기술은 세계적으로 양산 사례가 없는 신기술로,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트렌드 변화에 맞춰 차별화한 연구성과로 평가받고 있다. 이러한 기술을 통해 외부와 더욱 적극적으로 교감하는 자동차 시대를 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전기차가 대중화되면서 기존 자동차 그릴도 조명 적용, 음향 시스템, 디스플레이 등을 통해 색다른 형태로의 변화가 시도되고 있다. 현대모비스가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이러한 미래차 변화에 대비해 신기술을 선점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현대모비스가 이번에 개발한 ‘라이팅 그릴’은 차량 전면부 그릴 전체를 조명 장치로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이다. ▲자율주행 모드 ▲전기차 충전 모드 ▲웰컴 라이트 기능 ▲사운드 비트 표시 ▲비상 경고등 표시 등 다양한 시나리오를 구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단순 조명 효과가 아니라 차량이 다른 차량이나 보행자와 의사소통하는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으며, 조명 패턴을 적용하는 방식에 따라 강렬하고 독특한 디자인 효과도 나타낼 수 있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초 라이팅 그릴 기술 개발을 완료하고 현재 상용화를 위한 신뢰성 검증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내년부터는 고객사 프로모션 등을 통해 양산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냉각수 온도 따라 주행풍 유입 자동 제어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그릴 일체식 액티브 에어 플랩’ 기술은 냉각수 온도에 따라 그릴 자체가 움직이면서 엔진·모터 냉각을 위한 주행풍 유입을 자동 제어하고 여기에 조명 기능까지 활용한 것이다. 차량의 난방 효율을 향상시키고 공기 저항을 줄여 연비와 전비를 높이는 것은 물론, 조명을 통한 차별화된 디자인 패턴을 통해 차량 외관 디자인의 획기적 변화를 구현할 수 있다.

이우일 현대모비스 모듈랩장(상무)은 “미래 차 트렌드에 대응해 기술 완성도와 감성 품질을 결합한 혁신적 제품을 글로벌 시장에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에도 전기차 그릴을 활용한 가상 엔진 사운드 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이 기술을 차량에 적용하면 가상 엔진음 뿐 아니라 방향 지시등 소리, 전기차 충전 알림음 소리, 캠핑 시 음악 재생 스피커로도 활용할 수 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