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하루 넥소 600대 충전 블루수소 생산 공장 설립
현대오일뱅크, 하루 넥소 600대 충전 블루수소 생산 공장 설립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1.06.15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대죽 일반산업단지에서 ‘액체 탄산 생산공장’ 기공식
현대오일뱅크는 14일 국내 최대 액체 탄산 제조업체인 신비오케미컬과 충남 대죽 일반산업단지에서 ‘액체 탄산 생산공장’ 기공식을 열었다.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는 14일 국내 최대 액체 탄산 제조업체인 신비오케미컬과 충남 대죽 일반산업단지에서 ‘액체 탄산 생산공장’ 기공식을 가졌다.<현대오일뱅크>

[인사이트코리아=서창완 기자] 현대오일뱅크가 수소제조공정에서 발생하는 탄소 전량을 회수, 활용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한다.

현대오일뱅크는 14일 국내 최대 액체 탄산 제조업체인 신비오케미컬과 충남 대죽 일반산업단지에서 ‘액체 탄산 생산공장’ 기공식을 열었다. 기공식에는 정해원 현대오일뱅크 안전생산본부장과 홍지유 신비오케미컬 대표가 참석했다.  

반도체 공정용 탄산가스와 드라이아이스 등을 제조하는 이 공장은 신비오케미컬이 내년 상반기까지 800억원을 투자해 완공한다.

현대오일뱅크는 대산공장 내 수소제조공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20만톤을 매년 제품 원료로 공급한다.

기존 수요처인 선도화학과도 협력을 강화해 이들 업체에 공급하는 이산화탄소 규모를 지난해 연간 9만톤 수준에서 내년 상반기 최대 36만톤으로 늘릴 계획이다.

블루수소는 화석연료로 수소를 제조하는 과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회수, 활용해 만들어진 수소다. 대기 중에 탄소가 그대로 배출되는 그레이수소와 신재생 에너지로 만들어져 제조단가가 비싼 그린 수소와 비교해 친환경성과 경제성이 우수하다고 알려졌다. 현 시점에서 실현 가능성 높은 친환경 에너지 자원으로 분류된다.

정유사들은 탈황 공정 등에 투입하기 위해 납사, 천연가스, LPG를 원료로 수소를 만드는 설비를 갖추고 있다.

현대오일뱅크도 연산 20만톤의 수소 제조 공정을 갖추고 있는데 이 과정에서 연간 약 36만톤의 이산화탄소가 배출된다.

이번 사업협력을 통해 현대오일뱅크는 수소 제조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전량을 회수해 제품화 하게 된다. 국내 정유업계에서 처음 시도되는 것으로 기존 수소 제조 공정이 블루수소 생산 기지로 탈바꿈한다. 현대오일뱅크는 탄소배출저감과 추가 수익창출이라는 부가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2025년까지 연간 10만톤의 블루수소를 수소충전소와 연료 전지 발전용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첫 단계로 7월까지 대산공장에 블루수소를 차량용 연료로 개질하는 고순도 정제설비를 구축한다. 하루 정제 가능량은 3톤으로 넥소 600대를 충전할 수 있는 양이다. 정제 수소는 특수목적법인이 설립한 수소충전소와 자체 충전네트워크에 판매된다.

수소충전소 구축을 위한 특수목적법인 ‘코하이젠’ 설립에 참여한 현대오일뱅크는 연내 직영 충전소 3곳을 추가 확보, 총 8개의 자체 판매 네트워크도 운영할 계획이다.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대표는 “발전사 등과 합작법인을 설립해 2023년부터 20MW 이상의 연료전지발전사업에 진출할 계획” 이라며 “제조, 판매 인프라 조기 구축을 통해 블루수소 사업 선도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