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제2의 나라’, 출시 당일 대만·홍콩서 매출·인기 1위
넷마블 ‘제2의 나라’, 출시 당일 대만·홍콩서 매출·인기 1위
  • 한민철 기자
  • 승인 2021.06.09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한국·일본 출시 앞두고 흥행 기대감 높여
‘제2의 나라: Cross Worlds’가 대만과 홍콩 출시 첫날 매출 1위를 기록했다. 넷마블
‘제2의 나라: Cross Worlds’가 대만과 홍콩 출시 첫날 매출 1위를 기록했다. <넷마블>

[인사이트코리아=한민철 기자] 넷마블(대표이사 권영식·이승원)의 감성 모험 RPG ‘제2의 나라: Cross Worlds(이하 제2의 나라)’가 대만, 홍콩 등에서 출시 당일 애플 앱스토어 매출 1위에 올랐다.

넷마블은 9일 이 같이 밝히며, ‘제2의 나라’는 대만과 홍콩에서 출시 당일인 8일 애플 앱스토어 매출·인기 1위를 동시 차지했으며, 마카오 역시 9일 오전 기준으로 매출 8위와 인기 1위를 기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7일 ‘제2의 나라’는 사전 다운로드만으로 3개 지역 애플 앱스토어 인기 1위를 차지했으며, 이용자가 몰려 서버를 15개에서 22개로 증설하는 등 흥행 조짐을 보였다.

넷마블은 ‘제2의 나라’가 대만, 홍콩, 마카오에서 출시 초기 좋은 성과를 보임에 따라, 오는 10일 출시하는 한국, 일본에서의 흥행도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고 전망했다.    

조신화 넷마블 사업본부장은 “향후 유연한 대응을 고려해 중문 문화권의 빌드를 분리했다”며 “론칭 초기에는 빌드 2개를 안정적으로 대응하기 부담스러운 부분이 있어 론칭 일정을 분리했다. 추후 어느 시점부터는 업데이트 일정을 동일하게 가져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넷마블의 야심작 ‘제2의 나라’는 ‘리니지2 레볼루션’의 핵심 개발진이 참여한 작품으로 레벨파이브와 스튜디오 지브리의 협업으로 탄생한 판타지 RPG ‘니노쿠니’를 모바일 게임으로 재해석했다. 

이 게임은 원작의 세계관을 새롭게 구성, 카툰 렌더링 방식의 3D 그래픽을 기반으로 해 극장판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한 재미를 선사한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