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건설용 3D 프린팅 기술 개발
삼성엔지니어링, 건설용 3D 프린팅 기술 개발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1.06.09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사기간 단축, 품질‧안전성 제고 기대…해외 EPC 경쟁력 강화
삼성엔지니어링이 3D 프린팅 로봇을 통해 제작한 건축물(왼쪽)과 건축물 제작 과정 모습. <삼성엔지니어링>

[인사이트코리아=이하영 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이 차세대 건설용 3D 프린팅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달 초 3D 프린팅 기술을 통한 건축물 제작에 성공했다고 9일 밝혔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해 말부터 기술 개발에 착수해 올해 초 3D 프린팅 로봇 개발에 성공했고, 이번에 파일럿테스트용 건축물 제작을 통해 프린팅 로봇의 출력 성능 테스트를 마쳤다. 제작 협력사로는 비정형 건축전문기업인 마션케이가 참여했다.

삼성엔지니어링에 따르면 이번 기술 개발로 건축물의 공사기간은 단축하고 품질과 안정성은 높일 수 있게 됐다. 3D 프린팅 기술을 통한 건축물 제작 기간은 통상 제작기간의 10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또, 로봇제작을 통해 환경에 구애 받지 않고 품질완성도를 높일 수 있고 인력투입 감소를 통한 안전사고 예방효과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삼성엔지니어링은 3D 프린팅 건축기술을 적극 활용해 해외 프로젝트 EPC(설계·조달·시공) 수행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회사는 특히 해외 오지 플랜트 현장에서의 숙련공 부족 문제 해소와 이에 따른 공기단축과 원가절감, 안전사고 감소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또, 관련 건축 법규 및 제도 정비가 마련되면 국내 시장 진출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글로벌 트렌드에 맞는 친환경 건축 제작 방식도 눈여겨볼 만하다. 별도의 도면 제작 및 출력 없이 정보 입력만으로 3D 모델링 제작이 가능해져 생산성 증대와 종이 절감에 따른 환경보호 효과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또, 거푸집 제작, 공사용 가설구조물 설치 등 별도의 공사 준비 과정이 필요 없고, 효율적 자재 투입 및 관리가 가능해 건설폐기물도 최소화할 수 있게 됐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디지털기술과 로봇 등을 기반으로 한 사업수행 혁신을 지속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기술 솔루션 회사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