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자체 브랜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전국 약국에 유통
한미약품, 자체 브랜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전국 약국에 유통
  • 한민철 기자
  • 승인 2021.05.10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조건부 허가받은 SD바이오센서 제품과 동일한 자가검사키트
한미약품의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HANMI COVID-19 Home Test’. <한미약품>
한미약품의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HANMI COVID-19 Home Test’. <한미약품>

[인사이트코리아=한민철 기자] 한미약품이 SD바이오센서의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를 한미약품 자체 브랜드로 출시하고 10일부터 전국 약국 등에 유통한다.

한미약품은 10일 이 같이 밝히며, 한미약품이 신규 출시한 ‘HANMI COVID-19 Home Test’는 처방전 없이 약국 등에서 구입할 수 있는 의료기기로, 헬스케어 제품 관련 영업마케팅 전문회사 온라인팜을 통해 유통한다고 설명했다. 

한미약품에 따르면 ‘HANMI COVID-19 Home Test’는 SD바이오센서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조건부 허가를 받은 ‘STANDARD Q COVID-19 Ag Home Test’와 같은 제품이다. 최근 식약처로부터 제품명 추가를 허가받았다. 이 자가검사키트는 사용자가 직접 콧속(비강)에서 채취한 검체를 키트에 떨어뜨려 대조선(C)과 시험선(T)의 표시 여부를 15~30분 안에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다. 

키트에 붉은색 두 줄(대조선C, 시험선T)이 동시에 나타나면 코로나19 양성으로 의심되며, 이 경우 반드시 방역당국이 운영 중인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유전자증폭 기반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한다. 붉은색 한 줄(대조선C)만 나타나는 경우는 음성이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한미의 독자 브랜드 제품 출시는 약국 등 유통에 강점을 갖고 있는 한미약품의 경쟁력을 더욱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자가검사키트의 원활한 유통과 확산을 통해 방역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자가검사키트는 보조적 수단이므로, 증상이 있거나 역학적 연관성이 명확한 감염 의심자는 반드시 방역당국이 운영하는 선별진료소에서 유전자증폭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미약품은 이 자가검사키트를 국내 최대 기업운영자재(MRO) 구매 솔루션 전문 기업인 서브원을 통해 국내 기업 대상으로 판매도 진행한다. 한미약품과 서브원은 지난 1월에도 의료 전문가용 신속항원진단키트의 기업체 유통 계약을 체결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