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1분기 매출 2608억원·영업이익 743억원 달성
삼성바이오로직스, 1분기 매출 2608억원·영업이익 743억원 달성
  • 한민철 기자
  • 승인 2021.04.28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영업이익,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6%·19% 증가
삼성바이오로직스 제3공장 전경.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 제3공장 전경. <삼성바이오로직스>

[인사이트코리아=한민철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대표이사 존 림)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 2608억원, 영업이익 743억원을 달성했다고 잠정 집계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8일 이 같이 공시하며,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6%(536억원), 19%(117억원)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매출 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3공장의 본격적 가동에 따른 판매량 증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전 분기와 대비해 생산제품의 구성 변화와 1공장 정기 유지보수를 위한 ‘슬로우 다운(Slow-down)’ 등의 영향으로 매출은 31%(-1145억원)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 2 공장의 안정적 가동과 3공장의 조기 수주 목표 달성에 따른 점진적인 가동률 증가로 상승했지만, 역시 전 분기 대비 매출 감소와 인건비 증가로 20%(-183억원) 감소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21년 1분기 현재 자산 6조4791억원, 자본 4조6599억원, 부채 1조8192억원으로 부채비율 39.0%, 차입금비율 15.5%로 안정적인 재무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현재 가동 중인 모든 공장을 최대에 가까운 수준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세계 최대 생산능력의 4공장(25만6천ℓ)을 내년 말 부분가동할 수 있도록 건설 중이다.

지난해 개소한 미국 샌프란시스코 R&D센터는 모든 설비를 완비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전진 기지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측은 “올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어려운 환경에도 불구하고, 생산설비의 효율적 운영과 4공장의 조기 수주에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