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건설, 신용평가 A- 등급 획득…신사업 발판 마련
DL건설, 신용평가 A- 등급 획득…신사업 발판 마련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1.04.23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기업평가, 수익성 및 재무건전성 인정
DL건설이 한국기업평가로부터 신용등급 ‘A-’에 ‘안정적’ 등급 전망을 취득했다. <DL건설>

[인사이트코리아=이하영 기자] DL건설이 지난해 합병 이후 신용등급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DL건설은 한국기업평가로부터 신용등급 ‘A-’에 ‘안정적’ 등급 전망을 취득했다고 22일에 밝혔다.

한국기업평가는 지난해 11월 DL건설의 신용등급을 ‘BBB+’, 등급 전망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으며 5개월 만에 신용등급을 한 단계 상향했다.

한국기업평가에 따르면 DL건설은 수주 경쟁력 개선과 합병을 통한 사업기반 확대, 주택사업 기성에 따른 우수한 수익성 지속 등을 기반으로 사업 안정성이 양호하다. 또 사업 포트폴리오 다변화가 예상되는 가운데 견조한 현금흐름을 바탕으로 한 재무 건전성이 유지될 것으로 내다봤다.

DL건설의 지난해 신규 수주는 3조2680억원으로 2019년 대비 202% 증가했으며, 수주잔고는 2019년 대비 121% 증가한 5조4493억원을 기록했다. 부채비율은 동종사 대비 낮은 86.9% 수준을 유지하였으며, PF 우발채무 0원, 순차입금 -4651억원을 기록하면서 업계 최고 수준의 재무 건전성을 보여주고 있다.

DL건설 관계자는 “신용등급 상향에 따라 기존 사업과 연계한 신사업 발굴, 새로운 고수익 사업 발굴 등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라며 “리스크 관리 강화를 통한 재무 건전성을 유지해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