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강동구서 장애인 바리스타 카페 운영
롯데건설, 강동구서 장애인 바리스타 카페 운영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1.04.20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증장애인 신규 직무 발굴…19일 고용 지원 협약 맺어
롯데건설이 장애인 고용 여건 개선을 위해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 공사 현장 카페를 운영 중이다. <롯데건설>

[인사이트코리아=이하영 기자] 장애인의 날을 맞아 롯데건설이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운영하는 바리스타 카페를 소개했다.

롯데건설은 지난해 8월 장애인 표준사업장 ‘향기내는 사람들’과 협업을 통해 장애인 바리스타 카페를 오픈해 운영 중이라고 20일 밝혔다. 카페는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총괄 매니저 1명과 장애인 바리스타 5명으로 운영된다.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 공사 현장 카페는 장애인 고용 여건 개선을 위해 롯데건설이 중증장애인 신규 직무를 발굴한 사례다.

롯데건설은 장애인의 날을 맞아 지난 19일 둔촌주공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장애인 고용 증진 협약을 맺고 ‘향기내는 사람들’과도 중증장애인 고용 지원 협약을 맺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