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보고 문화' 실험...문서 결재판 폐기한다
현대백화점 '보고 문화' 실험...문서 결재판 폐기한다
  • 노철중 기자
  • 승인 2021.04.19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Z세대 위해 비대면 모바일 보고 대체
간편결재·보고톡 등 ‘간편 보고 시스템’ 도입
현대백화점은 사내 보고 문화 개선을 위해 새로운 방식의 전자결재 시스템인 '간편 보고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은 사내 보고 문화 개선을 위해 새로운 방식의 전자결재 시스템 '간편 보고 시스템'을 도입한다. <현대백화점>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현대백화점이 결재판을 없애고 비대면으로 모바일 통해 5~6줄의 문장으로 결재 문서를 대체하는 사내 ‘보고(報告) 문화’ 실험에 나선다. 스마트폰 등 디지털 기기에 익숙한 MZ세대(밀레니얼+Z세대, 1980~2000년대 출생) 직원들을 위해 형식 위주의 대면 보고 방식에서 벗어나 ‘비대면 보고 문화’를 구축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현대백화점은 사내 보고 문화 개선을 위해 2만여 개의 결재판을 폐기하고 이달부터 사내 온라인, 모바일 그룹웨어(업무관리 프로그램) 내에 새로운 방식의 전자결재 시스템인 ‘간편 보고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19일 밝혔다.

‘간편결재’와 ‘보고톡’으로 구성된 ‘간편 보고 시스템’은 디지털 기기 활용에 능한 MZ세대 직원들을 위해 기존 PC는 물론, 모바일을 통해서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간편결재의 경우, 품의서나 내부 공문·근태원 등 기존에 사용되던 결재 문서 양식 대신 5~6줄의 간단한 문장만으로 보고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간편결재 버튼을 누르면, 일반 메신저의 ‘쪽지 보내기’ 기능처럼 결재받을 사람과 제목·내용을 적는 입력창만 열린다. 불필요한 내용을 넣지 않고 핵심이 되는 내용만 입력하면 되기 때문에 보고 문서 작성에 걸리는 시간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대면 보고 축소를 위해 업무 내용을 비대면으로 보고하거나 공유할 수 있는 ‘보고톡’ 기능도 도입한다. 결재가 필요 없는 내용 등을 일과시간 중 팀에 전달하고 공유하는 일종의 ‘팀 공유 대화방’으로, 전달된 내용에 대해 수시로 공유하거나 확인할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재택 근무가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업무 공유 등 직원들간 소통을 독려하고, 개인 SNS 메신저와 업무 메신저를 분리해 직원들의 사생활도 존중하기 위한 기능이라고 설명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간편결재는 허례·허식보다는 실용주의를 추구하는 MZ세대의 특성을 반영해, 이들이 보고서 양식을 채우는데 소비하는 시간을 줄이는 대신 업무 본연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번 간편 보고 시스템 도입으로 460여 개의 기존 보고서 양식을 간편결재로 대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