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결권 자문 1위’ ISS, 신한·우리금융 주총 안건에 딴지거는 까닭은?
‘의결권 자문 1위’ ISS, 신한·우리금융 주총 안건에 딴지거는 까닭은?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1.03.24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금융·우리금융 정기 주주총회 앞두고 이사 선임 안건 관련 반대의견
“의결권 자문시장 2위 글래스루이스 점유율 늘리고 있어 차별화 전략”
(왼쪽부터) 서울 중구 신한금융지주 본사, 우리금융지주 본사.<각사>

[인사이트코리아=박지훈 기자]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로 알려진 ISS(Institutional Shareholder Services)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신한금융지주와 우리금융지주의 이사 선임 안건에 대해 딴지를 걸고 나섰다. 해당 안건이 찬성으로 무난히 통과할 것으로 보이는데도 반대 의사를 표명하는 것은 2위 업체 글래스루이스와의 차별화 전략이라는 말이 나온다.

24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ISS는 25일과 26일 열리는 신한금융지주와 우리금융지주의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이사 선임 안건과 관련해 반대의견을 밝혔다.

앞서 신한금융은 진옥동 기타 비상무이사와 박안순·변양호·성재호·이윤재·최경록·허용학 사외이사 선임 안건을, 우리금융은 이원덕·노성태·박상용·전지평·장동우·정찬형 사외이사 선임 안건을 올린 바 있다.

ISS는 신한금융 이사 후보인 진옥동 신한은행장에 대해 “(라임펀드 사태 책임으로) 금융당국의 제재를 받고 있어 심각한 리스크 요인인데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이 채용 비리에 연루돼 유죄 판결을 받았을 때 그를 이사회에서 해임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우리금융 이사 후보 5인에 대해서는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이 파생결합펀드(DLF)·라임 사태와 관련한 관리 미흡 책임으로 금융당국 제재를 받았다”며 “이사 후보 5인은 손 회장을 이사회에 남겼으며 지난해 그의 연임을 지지했다”고 설명했다.

ISS는 지난해 추종을 앞두고도 두 금융지주사의 회장 연임 안건에 반대하기도 했다. 당시에도 조용병 회장의 채용비리 1심 재판 유죄, 손태승 회장의 금융당국 징계 처분을 리스크로 언급하며 연임을 반대했다. 그럼에도 조 회장 연임 안건은 반대 토론 없이 박수 속에 가결됐고, 손 회장의 연임 안건의 경우도 과점주주와 노조의 지지를 받아 무난하게 통과됐다.

ISS의 딴지는 2위 업체와의 차별화?

복수의 금융권 관계자에 따르면 ISS는 유독 대주주나 경영진이 제안한 주총 안건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많이 드러내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의결권 자문사 2위 업체 글래스루이스와 차별화하기 위한 전략이라는 설명이다.

ISS는 헤지펀드 등 금융투자사 중심으로 세계 1900여 곳의 고객사에 의안 분석 리포트와 주주투표 조언을 유료로 제공한다. 처음 의결권 자문업을 개척해 시장을 선점한 덕분에 글로벌 고객의 약 60%가량을 보유 중이다. 고객사가 주로 금융투자사인 만큼 고객사인 주주가 제안한 안건을 지지하고 경영진 제안 안건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이다.

글래스루이스는 2위 업체로서 글로벌 고객의 37%를 보유하고 있다. 의결권 자문사인 탓에 경영권 제안 안건에는 엄격한 편이지만 필요 이상으로 까다롭지 않다는 평가다. ISS가 신한금융과 우리금융의 이사 선임 안건에 대해 반대 의견을 낸 것과 달리 글래스루이스는 찬성 의견을 밝혔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글래스루이스가 의결권 자문시장에서 점유율을 늘리고 있다”며 “ISS는 2위 업체인 글래스루이스와의 차별화 전략을 통해 시장을 지키려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다른 금융권 관계자는 “외국인 투자자의 경우 ISS 권고를 따르는 경우가 많다”며 “게다가 금융지주사의 외국인 지분율이 높다보니 기계적으로 주총 안건에 반대 의사를 표명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한편, 신한금융과 우리금융의 이사 선임 안건은 무난하게 통과될 가능성이 높다. 손 회장의 재판과 관련해 변수가 발생할 우려가 적고, 우리금융의 경우 IMM프라이빗에쿼티·푸본생명·키움증권·한국투자증권·한화생명·동양생명 등 6대 과점주주(24.58%)가 여전히 우호주주로 존재하고 손 회장 체제를 지지하는 우리사주는 오히려 지분이 지난해 6.02%에서 8.44%로 늘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