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Y
    -2℃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H
    -2℃
    미세먼지
  • 광주
    H
    4℃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H
    2℃
    미세먼지
  • 울산
    H
    2℃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3℃
    미세먼지
  • 충북
    H
    1℃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H
    3℃
    미세먼지
  • 전남
    R
    5℃
    미세먼지
  • 경북
    H
    2℃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R
    7℃
    미세먼지
  • 세종
    H
    1℃
    미세먼지
최종편집2024-02-22 23:09 (목) 기사제보 구독신청
한국중부발전, 방글라데시 온실가스 감축 실적 국내 최초 도입
한국중부발전, 방글라데시 온실가스 감축 실적 국내 최초 도입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1.03.19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목) 해외 온실가스 감축실적 국내 최초 도입을 기념하며 비대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형구 한국중부발전 사장, 김신 SK증권 사장, 이수복 에코아이 사장.
박형구(왼쪽부터) 한국중부발전 사장, 김신 SK증권 사장, 이수복 에코아이 사장이 18일 해외 온실가스 감축실적 국내 최초 도입 관련 비대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중부발전>

[인사이트코리아=서창완 기자] 한국중부발전은 18일 방글라데시 클린 쿡스토브 보급 청정개발체계(CDM) 사업 해외 탄소배출권의 국내 최초 도입을 기념하는 행사를 열었다.

청정개발체계는 기후변화협약에 따라 선진국이 개도국의 온실가스 감축사업에 투자해 달성한 감축실적을 투자국 감축목표 이행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중부발전은 2018년부터 3년간 파트너사인 SK증권, 에코아이와 방글라데시 가정의 재래식 조리시설을 연기배출이 용이하고, 열효율이 우수한 쿡스토브로 교체하는 사업을 추진했다.

이번 도입은 2017년 국내기업이 외국에서 추진한 CDM 사업의 온실가스 감축실적을 국내로 도입할 수 있도록 한 이래 최초 사례다. 중부발전은 파리협정체제에서 최빈국의 지속가능한 발전에 기여하고, 탄소중립 이행을 위한 실효성 있는 수단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 배출권 수익 일부를 사회에 환원한다는 취지로 작년부터 자유학년제 중학생을 대상으로 '지구를 지키는 에너지 스쿨'을 열어 환경교육을 하고 있다.

박형구 한국중부발전 사장은 “방글라데시 클린 쿡스토브 보급은 온실가스 감축을 통한 최빈국 국민의 건강증진 등 삶의 질 개선과 일자리를 창출하는 1석3조 사업이며, 앞으로도 공유가치를 실현하는 국·내외 상생형 온실가스 감축 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