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라임펀드 분쟁조정 수용 “배상 신속 진행…고객 피해 최소화”
우리은행, 라임펀드 분쟁조정 수용 “배상 신속 진행…고객 피해 최소화”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1.03.15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머지 가입 고객과도 자율조정 확대 적용
서울 중구 우리은행&nbsp;본점.&lt;우리은행&gt;<br>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우리은행>

[인사이트코리아=박지훈 기자] 우리은행은 15일 임시 이사회를 개최하고 지난주에 통지받은 금감원 라임펀드 분쟁조정위원회의 결정을 수용하기로 결의했다.

이번 분조위 배상안에 따라 우리은행은 해당 고객에게 즉각 배상금을 지급하기로 하고 추가로 나머지 가입 고객들에도 자율조정을 확대 적용하기로 결의해 배상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분쟁조정안과 관련한 라임펀드는 환매 연기된 Top2, 플루토, 테티스 등 2703억원 규모다. 우리은행은 분조위 결정에 따라 기본배상 비율에 투자자별 가감요인을 적용하는 방식으로 배상금을 산정해 다른 피해고객들에게도 조속히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지난해 라임무역펀드에 대한 분조위의 100% 배상 결정도 고객 신뢰 회복이 최우선이라는 이사회와 임직원들의 결단으로 가장 선제적으로 수용한 바 있다”며 “이번 분조위 배상안도 최대한 빠른 배상금 지급으로 고객 피해를 최소화하자는 취지에서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또한, 이날 이사회는 우리은행이 고객 신뢰 회복을 위해 금융소비자보호 분야에서 가장 앞서가는 은행이 되어야 한다는데 깊이 공감하며 추후 이사회 차원에서도 소비자보호 방안을 적극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