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신임 행장에 ‘금융 전문가’ 서호성 한국타이어 부사장…KT 출신 아닌 첫 CEO
케이뱅크 신임 행장에 ‘금융 전문가’ 서호성 한국타이어 부사장…KT 출신 아닌 첫 CEO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1.01.18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감각에 M&A 성과…“추가 증자, 퀀텀 점프 주도 기대”
서호성 신임 케이뱅크 은행장.<케이뱅크>

[인사이트코리아=박지훈 기자] 인터넷은행 케이뱅크가 KT 출신이 아닌 외부인사를 신임 은행장으로 내세운다.

케이뱅크는 지난 15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서호성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 부사장을 3대 은행장 최종 후보로 이사회에 추천했다고 18일 밝혔다.

케이뱅크 임추위는 총 세 차례에 걸쳐 회의를 열고 서류 접수, 자격 심사, 평판 조회, 최종 면접 등의 절차를 거쳐 이날 서 부사장을 차기 CEO 후보로 추천했다.

서 후보자는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카네기멜론대 대학원에서 MBA를 마쳤다. 신용카드·증권·보험·자산운용 등 금융산업 전반에서 경험을 쌓았으며 현대카드와 한국타이어 등에서 전략과 마케팅 분야를 총괄한 업계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1992년 삼성생명에 입사해 베인앤드컴퍼니(Bain&Company) 이사, 현대카드 전략기획실장, 현대카드 마케팅본부장, HMC투자증권(현 현대차증권) WM사업본부장, 현대라이프생명보험 경영관리본부장 등을 거쳤다.

케이뱅크 임추위 관계자는 “서 후보자는 금융산업 전반에 걸쳐 풍부한 경험을 갖췄을 뿐만 아니라 기업 가치와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 전략·마케팅 전문가로 정평이 나 있다”며 “투자 유치 및 M&A, 글로벌 감각까지 갖춰 추가 증자와 ‘퀀텀 점프’를 모색하고 있는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의 차기 선장으로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서 후보자는 “케이뱅크 3대 은행장 후보로 추천된 걸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혁신으로 거듭난 케이뱅크가 시장에서 ‘인터넷전문은행 1호’라는 명성에 걸맞는 가치를 평가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 후보자는 조만간 임시 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케이뱅크 3대 은행장으로 공식 취임할 예정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