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올해도 국감 출석 왜?
GS건설, 올해도 국감 출석 왜?
  • 도다솔 기자
  • 승인 2020.10.08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도급 갑질 문제로 5년 연속 국감 증인...3년 간 산재발생 1위 불명예도
GS건설.
GS건설.

[인사이트코리아=도다솔 기자] GS건설이 올해도 갑질 논란으로 국회 국정감사에 오른다. GS건설은 8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하도급 업체 공사비용 미지급 문제로 이광일 GS건설 플랜트부문 해외사업촐괄 부사장이 증인으로 출석한다.

GS건설은 지난해를 제외하고 2016년부터 매년 하도급 갑질 논란으로 국감의 단골손님이 됐다. 2018년 허창수 GS건설 회장을 대신해 국감 증인으로 출석한 임병용 부회장에 이어 올해는 이광일 부사장이 국감 증인으로 나선다. 국회 정무위 소속 배진교 정의당 의원은 GS건설 최대주주이자 오너인 허창수 회장을 증인으로 소환해 반복되는 하도급 문제에 책임 있는 자세와 향후 개선 방향에 물을 예정이었지만 해외사업을 맡고 있는 이 부사장이 증인으로 채택됐다.

7일 국회와 건설업계에 따르면 이번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GS건설과 하도급업체인 ‘윈테크이엔지’의 하도급 갑질 문제가 다뤄진다. 윈테크이엔지는 2013년 사우디 건설사 벰코와 GS건설이 조인트벤처로 수주한 사우디 리야드 발전소 공사에 참여하면서 148억원에 달하는 미지급 공사비가 생겼다고 주장하고 있다. GS건설이 나중에 대금을 준다며 대금 지급을 미루고 추가 공사 진행을 강요했고 결국에는 사우디 건설사 벰코에 모든 책임을 떠넘겼다는 게 윈테크이엔지 주장의 요지다.

한 업계 관계자는 “GS건설뿐 아니라 추가 공사로 인한 하도급업체와의 공사비 분쟁은 업계에서 빈번한 편“이라며 “현장에선 설계변경이 워낙 자주 일어나고 그 때마다 발생하는 추가 공사는 공사가 진행된 뒤 계약서를 보강하는 업계의 오랜 관행 탓에 개선이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GS건설 관계자는 “조인트벤처(JV) 주관사인 사우디 현지업체 벰코가 협력업체·공사계약을 주도하고 있다. 당사는 JV구성원으로서 벰코에게 윈텍과의 계약을 서둘러달라고 지속적으로 요청했으나 벰코 측에서 협력사 역량 부족 등의 이유로 계약을 지연시킨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계약체결 당사자는 JV의 명의로 이뤄지기 때문에 GS건설 단독으로 윈텍과 어떠한 협의도 진행할 권한이 없다”며 “현재 윈텍은 사우디 분쟁조정위원회에 조정을 넣고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반복되는 하도급 갑질·산재 발생

GS건설의 하도급 갑질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임병용 부회장은 GS건설의 하도급 갑질 문제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 연속 국감 증인으로 출석했다. 2016년 국정감사에선 평택 미군기지 이전공사(2014년) 당시 하도급회사 ‘콘스텍’과 ‘거산건설’에 대금을 지급하지 않았다는 의혹에 휘말렸고, 2017년에는 한국농어촌공사가 발주한 영산강 하구둑 수문 제작 공사(2010년)에서 수급사업자에 추가 공사대금과 이자지급을 미룬 것으로 정무위 국정감사에 출석했다.

당시 임 부회장은 “앞으로 하도급업체 대금 지급을 정당하게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으나 GS건설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시정명령과 함께 16억92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 받았다. 2018년 국정감사에서는 임 부회장이 2016년 문제가 됐던 하도급 혐의와 관련해 적극적으로 부인한 것을 두고 정무위에서 위증죄로 고발되기도 했다. 지난해에도 GS건설을 향한 증인 신청이 있었으나 조국 장관 이슈로 인해 여야가 증인 채택 합의에 실패하면서 출석은 이뤄지지 않았다.

GS건설의 반복되는 갑질 문제는 결국 공정위로부터 공공입찰 제한이라는 철퇴를 맞았다. GS건설은 지난해 4월 10일 공정위로부터 최근 3년간 하도급법 위반에 따른 누산 점수 7.5점으로 입찰 참가자격 제한 요청 결정을 받은 바 있다. 하도급 불공정 벌점 누적으로 입찰 참가자격 제한 요청을 받은 것은 대형 건설사 가운데 GS건설이 처음이다.

다만 지난 8월 GS건설이 입찰 참가자 자격 제한 요청 처분을 취소해달라며 공정위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이 나면서 입찰 참가 자격 제한 위기에서 벗어났다. 

산재발생 1위라는 불명예도 얻었다. 송옥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가장 많은 산재가 발생한 기업은 3년간 사망 11명, 재해 966명이 발생한 GS건설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대우건설(사망 14명·재해 605명) ▲대림산업(사망 7명·재해 407명) ▲현대건설(사망 12명·재해 327명) ▲롯데건설(사망 5명·재해 310명) ▲삼성물산(사망 5명·재해 253명) 순이었다.

허창수 회장의 경영철학은 ‘상생’이다. 평소 상생과 협력을 통한 동반성장을 강조해온 허 회장은 지난달에도 다시 한번 상생을 당부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회장을 맡고 있는 허 회장은 추석을 맞아 기업들에 ‘협력사·농촌과 상생에 힘써 달라’며 서한을 보내기도 했다. GS건설에서 하도급 갑질 논란과 재해 발생 등이 반복되면서 허 회장의 상생 철학이 무색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