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 아관파천 한 장의 사진, 핫이슈 등극한 논란의 실체는?... "국민적 분노 증폭시켰다"
'충격' 아관파천 한 장의 사진, 핫이슈 등극한 논란의 실체는?... "국민적 분노 증폭시켰다"
  • 이종선
  • 승인 2020.09.15 13:4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색다른 핫이슈' 아관파천이 새롭게 주목 받고 있다.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아관파천'이 등극하며 이목을 집중시킨다.

아관파천은 1896년 러시아가 조선에서 정치적 주도권을 차지하기 위해 고종 황제를 러시아 공사관으로 모셔 간 사건이다. 을미사변으로 조선의 정치적 주도권을 일본이 장악하자, 러시아는 이를 만회하기 위해 고종 황제를 러시아 공사관으로 모셔간 것을 계기로 친러 세력을 형성했다. 아관파천 이후 러시아는 삼림, 미국은 은 광산, 일본은 철도 부설권 등 조선의 이권을 열강들이 침탈했다.

특히,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아관파천 사진들이 공유되며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충격의 사진들은 1986년 2월 11일의 아관파천 신문기사 이미지로, 국민적 분노를 증폭시킨 당시의 모습으로 인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네티즌들은 아관파천 관련 기사에 다양한 댓글을 쏟아내며 세간의 관심을 대변하고 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2e12e 2020-09-15 13:59:11
인사이트 = 유사언론 쓰레기 언론사

최성민 2020-09-15 13:56:52
무슨 사건인지 알려주지도 않고 그냥 이러하고 있다고만 기사를 쓸거면 뭐하러 쓰시는지..... 조금만 조사해도 나오는건데 이런 기사는 아무나 쓰겠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