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창춘·난징 이어 충칭·청두까지 뜬다
아시아나항공, 창춘·난징 이어 충칭·청두까지 뜬다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09.07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중단한지 5개월만에 인천~청두 노선 재개

[인사이트코리아=이기동 기자] 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이 오는 10일부터 인천~청두 노선 운항을 재개한다고 7일 밝혔다. 코로나19 여파로 운항을 중단한지 5개월만이다.

인천~창춘, 인천~난징 노선에 이어 한-중 노선 가운데 세번째로 재개되는 인천~청두 노선은 주1회 목요일 밤 10시 5분에 인천에서 출발해 다음날 새벽 2시 15분 청두에서 돌아오는 일정으로 운항된다.

한-중간 노선 증편, 비즈니스 고객‧교민 수송 환승 수요 해소 기대

아시아나항공이 오는 10일부터 인천~청두 노선 운항을 재개하는 등 코로나19 여파로 제한됐던 한-중간 하늘 길을 복원하기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오는 10일부터 인천~청두 노선 운항을 재개하는 등 코로나19 여파로 제한됐던 한-중간 하늘 길을 복원하기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중국 노선 네트워크에서 최대 강점을 가진 항공사로서 한-중간 노선 증편을 위해 중국 민항국과 적극 협의하며 운항 재개 허가 방안을 지속 추진해 왔다.

특히 중국으로 입국하려는 비즈니스 고객과 교민, 한국을 경유하는 환승객 수송을 위해 전사적으로 증편에 총력을 다한 결과 이번 인천~청두 노선 운항 허가를 받는 성과를 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3일 국가간 필수 인력 교류 및 무역 수요 등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무역협회와의 업무협약(MOU)을 체결, 한-중 노선 운항 확대를 위한 공동의 노력을 통해 중국 민항국으로부터 인천~충칭 노선 전세기 운항을 허가 받아 4일부터 25일까지 주 1회 항공기를 운항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이번 한-중간 노선 증편으로 항공편 부족으로 인한 현지 교민, 유학생, 기업체들의 어려움이 해소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각적인 논의를 통해 한-중간 항공편 운항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7월 인천~난징 노선 항공기를 띄우며 코로나19로 인한 중국 정부의 방역 조치에 따라 제한됐던 한-중간 하늘길을 처음으로 재개하는 항공사가 된 바 있다. 앞으로도 한-중간 운항 확대에 힘쓰며 양국간 경제협력을 위한 가교 역할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