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면세점, 온라인몰 ‘쓱스페셜’서 면세품 할인 판매
신세계면세점, 온라인몰 ‘쓱스페셜’서 면세품 할인 판매
  • 강민경 기자
  • 승인 2020.07.21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가 럭셔리 시계 비롯 지방시, 펜디, 로에베, 폴스미스, 쉐르보 등 패션 브랜드 포함
신세계면세점이 자체 온라인몰 ‘쓱스페셜(SSG SPECIAL)’ 앱을 론칭하고, 면세품 판매를 실시한다.<신세계면세점>

[인사이트코리아=강민경 기자] 신세계면세점이 면세품 내수 판매를 위한 전문 온라인몰 ‘쓱스페셜(SSG SPECIAL)’ 앱을 론칭하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관세청이 지난 4월 코로나19 장기화로 재고 면세품의 국내 판매를 한시적으로 허용한 이후, 신세계면세점은 면세업계 최초로 SI빌리지, 쓱닷컴 등 계열사 온라인몰을 통해 재고 판매를 개시했다. 재고 면세품 1차 판매 당시 하루 만에 90% 이상의 품절률을 기록하며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이에 따라 신세계면세점은 자체 온라인몰을 만들고 최대면세품 판매에 나선다.

신세계면세점은 “이번에 제일 눈 여겨 볼 품목은 고가 럭셔리 시계 브랜드”라며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블랑팡부터 독일 시계의 자존심이라고 불리는 글라슈테 오리지날, 파일럿 시계로 유명한 브라이틀링 등 시계 마니아들이 선호하는 브랜드가 대거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해밀턴, 미도, 프레데릭 콘스탄트, 스와로브스키, 토마스 사보 등의 시계·주얼리와 지방시, 펜디, 로에베, 폴스미스, 아이그너, 쉐르보 등 패션 31개 브랜드도 판매한다.

각 브랜드 상품은 일주일마다 업데이트할 예정이며, 상품 가격은 면세점 정상가 대비 최대 50% 할인된 수준이다.

신용카드와 제휴한 행사도 마련된다. 오는 8월 9일까지 KB국민카드와 현대카드로 30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에게는 최대 10% 추가 할인 되는 청구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시계·주얼리는 브랜드 공식 AS가 가능하며, 상품 수령 후 7일 이내 취소 또는 반품할 수 있다. 럭셔리 패션 브랜드는 한정된 재고로 인해 환불만 가능하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