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공기 전파 가능성 있다"...WHO, 관련 증거 인정
"코로나19 공기 전파 가능성 있다"...WHO, 관련 증거 인정
  • 강민경 기자
  • 승인 2020.07.08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 많고 환기시설 나쁜 실내서 공기전파 가능성...추가연구 필요"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 19의 공기 전파 가능성을 일부 인정하며, 코로나 19 전염에 관한 연구를 정리한 자료를 곧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뉴시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 19의 공기 전파 가능성을 일부 인정하며, 코로나 19 전염에 관한 연구를 정리한 자료를 곧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강민경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의 공기 전파 가능성을 일부 인정했다.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WHO의 감염 방지·통제 부문 책임자인 베네데타 알레그란치 국장은 8일(현지시각) 브리핑을 통해 “사람이 많고, 닫혀 있으며, 환기시설이 열악한 곳에서의 코로나19 공기전파 가능성을 배제할 수없다”며 “거리두기와 함께 적절한 실내 환기시설을 WHO가 권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알레그란치 국장은 코로나19의 공기 전파에 대해 “이 분야에 있어 증거가 대두되고 있다는 점을 인정한다”며 “이러한 증거에 열린 자세로 코로나19의 전파 방식과 필요한 예방조치에 대해 이해해야 한다고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증거가 많아지고 있으나 결정적인 것은 아니다”며 “하지만 관련 정보를 계속 모으고 해석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브리핑에 함께 참석한 마리아 반케르호버 신종질병팀장도 “우리는 코로나19의 전염 방식 중 하나로 공기전파와 에어로졸 전이의 가능성에 대해 논의했다”며 “WHO가 곧 코로나19 전염에 관한 지금까지의 연구를 정리한 자료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WHO는 그동안 코로나19의 주 전파 방식을 ‘비말’과 ‘접촉’으로 규정하고, 이에 대한 방역대책에 집중해왔다. 그러나 지난 4일 32개국 과학자 239명이 WHO에 보낸 공개서한을 통해 “WHO가 에어로졸의 위험성을 경시하고 있다”며 “코로나19의 주감염 경로에 비말과 접촉 이외에 ‘에어로졸’을 첨가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세계 각국에서 보고되고 있는 이른바 ‘슈퍼 확산’을 설명해줄 수 있는 것은 ‘공기를 통한 감염 가능성’ 뿐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그동안 발표된 코로나19 관련 논문들을 살펴보면 에어로졸이 장기간 공기 중에 떠다닐 수 있고, 1.8m가량 떨어져 있어도 감염될 위험성이 크다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