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코로나19 직격탄에 1분기 어닝쇼크 기록
신세계, 코로나19 직격탄에 1분기 어닝쇼크 기록
  • 한민철 기자
  • 승인 2020.05.12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수요 침체·해외 관광객 감소로 백화점·면세점 모두 고전
신세계의 올해 1분기 실적이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크게 감소했다. 뉴시스
신세계의 올해 1분기 실적이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크게 감소했다. <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한민철 기자]  신세계의 올해 1분기 실적이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영업이익이 97% 하락하는 등 ‘어닝쇼크’를 기록했다. 

12일 신세계는 연결기준 올해 1분기 매출액 1조5168억원, 영업이익 32억8700만원으로 공시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1.1%, 97% 줄어든 수치다. 순이익은 16억원으로 역시 전년 동기 대비 99.8% 감소했다.

이번 결과는 코로나19로 인한 국내 수요 침체 그리고 해외 관광객 감소로 인한 백화점·면세점 수익 타격이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신세계 주요 계열사 중 가장 많은 적자를 낸 사업은 면세점으로,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0.5% 줄어든 4889억원, 영업손실은 324억원에 그쳤다. 공항점 매출은 40% 감소했고, 시내점 매출도 21% 줄었다. 업계에 따르면 신세계면세점의 1분기 고객은 지난해 대비 90% 이상 감소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백화점 사업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1.7% 감소한 3311억원, 영업이익도 같은 기간 대비 57.7% 줄어든 226억원을 기록했다. 백화점 온라인 부문과 명품, 가전의 경우 매출이 늘었지만 남성·식품·아동·잡화 등 대부분이 고전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면세점 사업의 타격으로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1.6% 줄어든 3234억원, 영업이익은 120억원을 기록했다.

kawskhan@insightkorea.co.kr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