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P "한국, 코로나19 극복한 최초 국가"
AFP "한국, 코로나19 극복한 최초 국가"
  • 강민경 기자
  • 승인 2020.05.07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다음으로 코로나19 피해 심각했으나 광범위한 추적·검사·치료 효과적"
6일(현지시각) 프랑스 AFP통신이 코로나19를 극복한 최초의 국가 중 하나로 한국을 소개했다. 사진은 코로나19 사태가 안정세를 보이고 있는 지난 6일 오전 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대구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근무 교대를 위해 방호복을 착용한 의료진이 병동으로 들어가는 모습.뉴시스
6일 AFP통신이 코로나19를 극복한 최초의 국가 중 하나로 한국을 소개했다. 사진은 지난 6일 코로나19 지역 거점병원인 대구 중구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근무 교대를 위해 방호복을 착용한 의료진이 병동으로 들어가는 모습.<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강민경 기자] 프랑스 AFP통신이 “한국은 코로나19를 극복한 최초의 국가 중 하나”라고 소개했다.

6일(현지시간) AFP통신은 “한국은 지난 2월 세계에서 중국 다음으로 코로나19의 피해가 심각한 나라였으나 이를 모두 견뎌냈다”며 “현재 한국은 생활 속 거리두기가 시작됐고 박물관과 도서관 등이 다시 문을 여는 등 정상화 단계로 나아가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은 강제적인 국경통제나 이동제한 조치 없이 3월 이후 엄격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해 이 같은 성과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AFP통신은 광범위한 확진자 추적·검사·치료를 가능케 한 한국 정부의 시스템은 코로나19의 확산을 막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프랑스 상원은 한국의 코로나19 대처에서 교훈을 얻어야 한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공개했다. 프랑스 상원의 제1당인 공화당은 ‘코로나19 감염병 관리의 모범 사례: 한국’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한국은 지난 2월 당시 코로나19가 세계에서 중국 다음으로 심각한 나라였으나 국경통제나 국민의 이동제한 없이도 사망자가 200명을 조금 넘는 수준으로 감염병을 통제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는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당시 감염자가 입원한 병원을 숨기는 등의 조치로 여론이 악화됐으나, 이번에는 투명성 전략을 선택해 질병관리본부의 가감없는 브리핑과 질의응답으로 대응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