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14억6000만 달러 미달러화·유로화 채권 발행
수출입은행, 14억6000만 달러 미달러화·유로화 채권 발행
  • 이일호 기자
  • 승인 2020.04.21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체에너지, 기후변화 대응 등 저탄소·친환경산업 지원에 한정하는 특수목적채권
한국수출입은행은 현대엔지니어링과 현대건설이 수주한 우즈베키스탄 천연가스액화정제(GTL) 사업에 총 6억 달러를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br>
한국수출입은행은 지난 20일 전 세계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미국 달러화 7억 달러, 유로화 7억 유로 등 총 14억6000만 달러(1조8000억원 상당) 규모의 외화채권 발행에 성공했다.<한국수출입은행>

[인사이트코리아=이일호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 지난 20일 전 세계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미국 달러화 7억 달러, 유로화 7억 유로 등 총 14억6000만 달러(1조8000억원 상당) 규모의 외화채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유로화 채권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한국계 기관 첫 그린본드로 채권발행으로 확보한 자금의 용도를 대체에너지, 기후변화 대응 등 저탄소·친환경산업 지원에 한정하는 특수목적채권이다. 발행기관은 국제공인기관의 녹색인증을 필요로 한다. 수은은 이번 발행으로 유로화 채권시장에서 지난 2016년부터 5년 연속 발행에 성공했다.

이번 채권 발행에는 미 달러화에 240개, 유로화에 224개의 투자자가 참여해 51억 달러와 32억 유로의 투자 주문이 몰렸다. 수은은 금리를 최초 제시금리 대비 각각 40bp(1bp=0.01%), 35bp 축소하는데 성공했다. 규모 역시 당초 예상에서 각각 2억 달러, 2억 유로 늘려 발행했다. 금리는 3년 만기인 변동금리 달러화 채권의 경우 3개월 리보금리에 1.2%를 더한 수준에서 결정됐다. 5년 만기 고정금리 유로화 채권은 유로화 미드스와프 금리에 1.05%를 더한 0.829%로 확정됐다.

수은은 이번에 발행한 외화채권 대금을 활용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기업의 해외진출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이 중 유로화 그린본드 대금은 신재생에너지, 2차전지 등 친환경산업 프로젝트 지원에 전액 사용할 계획이다.

수은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지속되는 금융시장 불안에도 불구하고 한국물에 대한 투자 수요가 여전히 견고함을 확인한 데 의미가 있다”며 “미 달러화와 유로화 채권 발행을 계획하고 있는 국내기관에 한국물 벤치마크를 제시하고, 미달러화와 더불어 유로화 시장이 한국계 기관의 외화조달 시장으로서 활용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