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의 눈물..."고단한 정의당의 길 함께 개척해온 우리"
심상정의 눈물..."고단한 정의당의 길 함께 개척해온 우리"
  • 이은진 기자
  • 승인 2020.04.16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서 끝내 울음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의당 회의실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해단식에 참석해 발언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뉴시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의당 회의실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해단식에 참석해 발언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이은진 기자] "무엇보다...무엇보다...고단한 정의당의 길을 함께 개척해온 우리...자랑스러운 후보들을 더 많이 당선시키지 못해서 정말 미안합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끝내 눈물을 보였다.

정의당은 이번 21대 총선에서 지역구는 경기 고양갑 심상정 대표만 유일하게 당선됐고, 비례대표 역시 목표치를 밑도는 5석을 확보했다.

심 대표는 4·15 총선 직후인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 침통한 얼굴로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비례 1번 류호정 후보 등 당선이 확정된 후보들도 함께 했다.

심 대표는 우선 "국민 10명 중 1명이 정의당을 선택해주셨다. 지난 대선보다 많은 267만명의 시민이 정의당을 지지해줬다"며 "과거 세력 퇴출이라는 민심의 태풍 한 가운데에서도 정의당을 지켜주신 국민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하지만 정의당은 10%에 육박하는 지지율에도 여전히 300석 중 2%에 불과한 의석을 갖게 됐다"며 "몹시 아쉬운 결과지만 원칙을 선택했을 때 어느 정도 각오했다.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담담하게 발언을 이어가던 심 대표는 당원들과 후보들을 향한 메시지를 전달하면서는 말을 잇지 못한 채 참았던 눈물을 터뜨렸다.

그는 "무엇보다...무엇보다...고단한 정의당의 길을 함께 개척해온 우리...자랑스러운 후보들을 더 많이 당선시키지 못해서 정말 미안하다"며 "고생한 후보들과 당원 동지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