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은 재판에 출석하라"
"전두환은 재판에 출석하라"
  • 이은진 기자
  • 승인 2020.04.06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지법 형사8단독, 전씨 재판 불출석 허가 취소
전두환 씨가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해 피고인 신분으로 지난해 3월 11일 광주지방법원에서 재판을 마친 뒤 부인 이순자씨와 함께 법원을 나서고 있다.뉴시스
전두환 씨가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해 피고인 신분으로 지난해 3월 11일 광주지방법원에서 재판을 마친 뒤 부인 이순자씨와 함께 법원을 나서고 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이은진 기자] 회고록에서 5·18 민주화운동과 평생을 함께한 고(故) 조비오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89) 씨의 재판 불출석 허가가 취소됐다.

전씨는 지난해 3월 법정에 나와 인정신문을 받은 뒤 단 한 차례도 재판에 출석하지 않았다. 당시 재판장이 재판 불출석을 허가했기 때문이다.

광주지법 형사8단독(재판장 김정훈 부장판사)은 6일 법정동 201호 법정에서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씨의 재판을 진행했다. 지난해 12월 16일 이후 112일 만이며, 재판장이 바뀐 뒤로는 첫 재판이다.

이날 재판장은 "공판 절차 갱신에 따라 피고인의 출석이 필요하다"며 앞선 재판장이 결정한 전씨의 불출석 허가를 취소했다.

선고 이전 재판장이 바뀔 경우 피고인에 대한 인정신문과 검사의 공소사실 요지 설명, 이에 대한 변호인의 의견 표명 등의 절차를 다시 밟아야 하기 때문이다.

인정신문은 실질적 심리에 들어가기 전 피고인이 분명 본인인지를 확인하기 위해 이름과 나이·주소·등록기준지를 묻는 절차다.

형사소송 규칙은 '재판부가 바뀔 경우 새로운 인정신문을 통해 피고인이 틀림없음을 확인해야 한다'고 돼 있다.

지난해 전씨의 재판 불출석을 허가한 앞선 재판장은 오는 15일 치러지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출마를 이유로 지난 1월 사임했다.

재판장은 "다음 기일에는 피고인의 출석 아래 재판을 진행하겠다. 형사소송법과 형사소송 규칙에 근거, 피고인의 불출석 허가를 취소한다"며 소환을 통보했다. 소환 일정은 다음 재판이 열리는 오는 27일 오후 2시다.

재판이 끝난 뒤 전씨의 변호인은 전씨 소환과 관련 "법적 절차가 있다면 얼마든지 이행할 생각이다. 절차적 문제가 본질을 흐리지는 않는지 하는 걱정이 있다"고 말했다.

재판 시작 전 고 조 신부의 조카인 조영대 신부는 기자들과 만나 전씨의 재판 출석과 조속한 판결을 촉구했다.

조 신부는 "전씨를 강제구인해서라도 재판에 세워야 한다"며 "스스로 죄가 없고 떳떳하다면 재판석에서 주장을 펼치면 된다. 비겁하게 도망가고 꼼수 부리지 말라"고 말했다.

전씨는 2017년 4월 발간한 회고록을 통해 '5·18 당시 헬기 기총소사는 없었던 만큼 조비오 신부가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는 것은 왜곡된 악의적 주장이다. 조 신부는 성직자라는 말이 무색한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다'라고 주장,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2018년 5월 3일 재판에 넘겨졌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