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그룹, 임원 급여 30% 반납..."두산중공업 정상화 위한 자구책"
두산그룹, 임원 급여 30% 반납..."두산중공업 정상화 위한 자구책"
  • 도다솔 기자
  • 승인 2020.04.02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사이트코리아=도다솔 기자] 두산그룹은 전체 임원이 급여의 30%를 반납하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두산중공업 정상화를 위해 전 계열사가 고통분담을 하는 차원이며 4월 지급 분부터 적용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과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도 급여 30%를 반납한다. 두산중공업은 박지원 회장을 포함해 부사장 이상은 급여의 50%, 전무는 40%, 상무는 30%를 반납하기로 했다.

이와 더불어 두산그룹은 임직원들의 복리후생 성격의 지출을 억제하는 등 경비 예산을 대폭 축소하기로 하고 구체적 실행방안을 마련 중이다. 

두산그룹 관계자는 “전 계열사가 합심해 자구노력을 성실히 이행함으로써 빠른 시일 내 두산중공업 정상화를 이루도록 하겠다”면서 “이번 한국산업은행·한국수출입은행의 긴급자금 지원과 관련해 사업 구조조정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