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코로나19 피해기업에 20조원 긴급 금융지원
수출입은행, 코로나19 피해기업에 20조원 긴급 금융지원
  • 이일호 기자
  • 승인 2020.03.25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출입은행은 현대엔지니어링과 현대건설이 수주한 우즈베키스탄 천연가스액화정제(GTL) 사업에 총 6억 달러를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br>
한국수출입은행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입․해외진출 기업을 위해 20조원 규모의 긴급 금융지원 방안을 시행한다.<한국수출입은행>

[인사이트코리아=이일호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입․해외진출 기업을 위해 20조원 규모의 긴급 금융지원 방안을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수은이 발표한 긴급 방안은 앞서 지난달 7일 내놓은 1차 지원 방안 3조7000억원보다 16조3000억원 증가한 규모다. 기존 대출 만기 연장에 11조3000억원, 신규 대출(6조2000억원), 보증(2조5000억원) 등이 책정됐다.

세부적으론 코로나19 피해로 수출입·해외사업 기반 유지가 어려운 기업에 2조원의 긴급 경영자금을 지원한다. 수출 여건이 악화하는 상황에서 코로나19 피해기업과 혁신성장, 소재·부품·장비 산업 분야 대기업에도  2조원을 지원한다. 기존 대출 만기연장에 더해 유동성 공급을 통한 수출지원을 위해 신규 운영자금 대출 2조원을 추가 제공하며 보증도 2조5000억원을 낮은 보증료율로 지원한다. 신규 대출시 대출한도는 기존 대비 최대 10%포인트 우대하고, 보증의 경우 보증료율을 최대 0.25%포인트 우대한다.

중소 수출업체를 위한 특별 금융지원 프로그램으로 2000억원을 지원한다. 해당 중소기업의 신용평가시 정성평가를 생략하고 재무제표만으로 신속 심사하고, 최대 0.90%포인트 까지 우대 금리를 지원할 방침이다.

수은은 지난 2월 초 코로나19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하고 두 차례 지원대책을 마련해 피해기업을 신속하게 지원해 오고 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