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코로나19 긴급구호자금 2억5000만원 지원
수출입은행, 코로나19 긴급구호자금 2억5000만원 지원
  • 이일호 기자
  • 승인 2020.03.12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이 수출입 1조 달러를 위협받고 있는 현 상황에서 수출입은행에도 혁신과 변화, 도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lt;수출입은행&gt;<br>
한국수출입은행은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에 성금 1억원을 전달했다. 사진은 방문규 수출입은행장.<한국수출입은행>

[인사이트코리아=이일호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 지역 소상공인과 독거노인들을 돕기 위해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에 1억원을 전달했다고 12일 밝혔다.

센터는 수은이 이날 전달한 성금으로 대구 지역의 재래시장 소상공인들로부터 쌀, 간편 영양식 등을 구매해 ‘식료품 키트’를 만들어 지역 내 독거노인들에게 제공할 방침이다.

이와 별도로 수은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졸업·입학식 등이 취소돼 판매부진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5000만원 상당의 꽃을 구입할 계획이다. 또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국 13개 지점·출장소에서 1억원 상당의 해당 지역 소상공인 물품 등을 구매하기로 했다.

수은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대구 지역 소상공인들은 매출 감소 등 큰 어려움을 겪고 있고 혼자 사는 어르신들은 사회복지시설 휴관 등으로 끼니조차 거르시는 경우가 많다”며 “수은 성금이 대구 지역내 독거노인들의 생활 안정과 함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작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수은은 지난달 20일 코로나19 피해 긴급구호 일환으로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5000만원을 전달한 바 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