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웰스토리,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과 친환경 음식폐기물 처리기술 개발
삼성웰스토리,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과 친환경 음식폐기물 처리기술 개발
  • 한민철 기자
  • 승인 2019.09.05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체급식 사업장서 기술 검증·상용화 시스템 개발 추진
삼성웰스토리 정금용 대표이사(왼쪽)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정택동 원장이 5일 삼성웰스토리 본사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삼성웰스토리
삼성웰스토리 정금용(왼쪽) 대표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정택동 원장이 5일 삼성웰스토리 본사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삼성웰스토리>

[인사이트코리아=한민철 기자] 삼성웰스토리(대표이사 정금용)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원장 정택동)과 단체급식에서 발생하는 음식폐기물의 친환경 처리기술 공동 개발에 나선다.

삼성웰스토리는 친환경적인 음식폐기물 처리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그동안 음식폐기물은 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환경훼손과 연간 8000억원에 달하는 처리비용이 사회적 문제로 꾸준히 제기돼 왔다. 최근에는 음식폐기물을 활용한 사료 공급이 가축 전염병 원인 중 하나로 밝혀짐에 따라 친환경적인 음식폐기물 처리 기술 개발이 더욱 시급해졌다.

이에 따라 삼성웰스토리는 연간 3억식으로 국내에서 가장 많은 단체급식을 제공 중인 업체로서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이 보유한 원천기술을 활용해 단체급식에서 발생하는 음식폐기물을 친환경적으로 처리하는 시스템을 업계 최초로 구축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은 경기도와 서울대학교가 공동으로 출연한 공공 R&D(연구개발) 기관으로 융합기술을 통해 환경·에너지·재난안전 등 다양한 사회적 문제들에 대한 기술적 해결 방안을 제시하는 융합기술 전문연구기관이다.

이번 MOU를 통해 개발하게 되는 친환경 음식폐기물 처리기술은 음식폐기물에 플랑크톤류에 속하는 해양원생생물을 투입해 음식폐기물을 섭취하는 형태로 처리하는 방식이다.

이 과정에서 발생한 해양원생생물 부산물은 바이오디젤이나 새우와 같은 양식생물의 사료 첨가제로 재활용해 환경오염을 최소화한 것이 특징이다.

삼성웰스토리 관계자는 “올해 업계 최초로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하며 지속가능성을 기업 경영활동의 최우선적인 가치로 삼고 있다”며 “국내에서 발생하는 연간 730만톤에 달하는 음식폐기물을 친환경적으로 처리하는데 있어 이번 기술 개발이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kawskhan@insightkorea.co.kr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