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러시아 국제기능올림픽서 금 2, 동 1개 획득
현대중공업, 러시아 국제기능올림픽서 금 2, 동 1개 획득
  • 노철중 기자
  • 승인 2019.08.28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회 연속 금메달로 ‘기술의 현대’ 입증⋯역대 105명 출전에 100명 입상
현대중공업은 러시아 카잔에서 열린 '제45회 국제기능올림픽'에 자사 직원 5명이 참가해 금메달 2개, 동메달 1개, 우수상 1개를 획득하는 성과를 냈다고 밝혔다. 사진은 (왼쪽부터) 임채원, 최원진, 조우의, 신동민, 정득희 씨. 현대중공업
러시아 카잔에서 열린 '제45회 국제기능올림픽'에 현대중공업 직원 5명이 참가해 금메달 2개, 동메달 1개, 우수상 1개를 획득했다. 왼쪽부터 임채원·최원진·조우의·신동민·정득희 씨. <현대중공업>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현대중공업은 지난 22일부터 27일까지 러시아 카잔에서 열린 ‘제45회 국제기능올림픽’에 5명의 선수가 국가대표로 출전해 금메달 2개, 동메달 1개를 획득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수상으로 현대중공업 소속 직원은 19회 연속 금메달을 땄다. 금메달 주인공은 신동민(20세) 씨와 조우의(19세) 씨다. 이들은 철골구조물과 배관 직종에서 각각 금메달을 따냈다.

용접 직종에 출전한 최원진(20세) 씨가 동메달을 목에 걸었고 정득희(19세) 씨는 CNC선반 직종에서 우수상을 차지했다.

신동민 씨가 금메달을 딴 철골구조물 직종에서 현대중공업 선수들은 지난 2013년 제42회 대회부터 이번 대회까지 4회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철골구조물 직종은 주어진 도면을 해석한 뒤 두꺼운 철판과 파이프 등을 가공해 과제물을 만드는 종목이다.

조우의 씨는 지난 2007년 이후 현대중공업에서 금맥(金脈)이 끊겼던 배관 직종에서 금메달 수확에 성공했다. 12년 만에 배관 분야 최고의 자리에 올랐으며 국가별 최우수 선수(Best of Nation)로도 선정되는 겹경사를 맞았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1983년 제27회 오스트리아 대회부터 이어진 연속 금메달 수상 기록을 19회로 늘렸다.

현대중공업은 1978년 제 24회 부산 대회부터 이번 대회까지 총 105명의 선수를 국제기능올림픽에 출전시켰으며, 이 가운데 100명(금 50·은 15·동 12·우수 23)이 입상했다.

cjroh@insightkorea.co.kr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