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기독교계 "경제보복 철회하라"
한일 기독교계 "경제보복 철회하라"
  • 이은진 기자
  • 승인 2019.07.17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와 한영수 한국YWCA연합회장이 1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일 기독교·시민사회 공동 기자회견에서 성명서를 낭독하고 있다. 뉴시스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와 한영수 한국YWCA연합회장이 1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일 기독교·시민사회 공동 기자회견에서 성명서를 낭독하고 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이은진 기자] 한·일 기독교계가 한 목소리로 한국에 대한 경제 보복을 철회하라고 일본 정부에 촉구했다.

17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한국YMCA전국연맹·한국YWCA연합회는 "자유로운 무역 행위에 위배되며 동아시아 평화를 무너뜨리는 도화선이 될 수출규제 강화 조치를 철회하라"고 밝혔다.

한국기독교계는 "일본 정부가 한국 강제 징용노동자(징용공)에 대한 배상책임 판결을 문제 삼는 것은, 아베 정권이 경제적 보복을 통해 반평화적인 정치사로 회귀하려는 것이 아닌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한국기독교계는 "진정한 사죄와 반성은 피해자가 납득하고 받아들일 때까지 하는 것"이라면서 "이번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는 정당하지도 않고, 양국 관계의 발전에도 긍정적이지도 않으므로 철회돼야 마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일본기독교협의회도 "수출규제조치 해제와 올해 6월 오사카 G20 정상회담에서 채택한 성명문 '자유, 공평, 차별 없는 투명성과 예측 가능한 안정된 무역 및 투자환경을 실현하고 우리들의 시장을 개방적으로 유지하기 위해서 노력한다'라는 내용처럼 배려를 게을리 하지 않는 한일관계 회복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날 성명은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한영수 한국YWCA연합회장, 일본기독교협의회 총간사 김성제 목사 등이 함께 발표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