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CEO의 힘...박성욱·송진화·김형건·박정호, 경영평가 '톱10'
SK그룹 CEO의 힘...박성욱·송진화·김형건·박정호, 경영평가 '톱10'
  • 이경원 기자
  • 승인 2018.06.27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O스코어 500대 기업 분석...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 1위

 

윗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김형건 SK종합화학 사장, 송진화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이경원 기자] 국내 500대 기업 최고경영자(CEO)를 대상으로 실시한 경영평가에서 SK 계열사 대표들의 약진이 두드러진다. 매출 10조원 이상 기업군에서 SK 계열사 CEO 4명이 ‘톱 10’에 포함됐다.

27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재임기간 1년 이상인 국내 500대 기업 CEO 457명(323곳)의 지난해 경영성적을 점수로 환산한 결과,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이 100점 만점에 80.5점을 받아 500대 기업 전체 CEO 중에서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송진화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 사장(73.0점)이 2위, 김형건 SK종합화학 사장(61.5점)이 5위, 박정호 SK텔레콤 사장(55.0점)이 10위에 올랐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매출성장률 △3년 평균매출성장률(CAGR) 대비 지난해 초과성장률 △자기자본이익률(ROE) △부채비율 △고용 등 5개 항목으로 나누고 항목별로 20점씩을 부여해 100점 만점으로 집계했다. 500대 기업 평균 점수는 100점 만점에 51.7점이었다.

이번 조사에서 눈길을 끄는 것은 SK 계열사 대표들의 선전이다. 매출 10조원 이상 기업군에서 박성욱 부회장을 비롯해 송진화·김형건·박정호 사장이, 10조원 미만 기업군에서는 김준 사장이 상위권에 포진해 SK의 경영 리더십을 뽐냈다.

2017년 500대 기업 CEO 경영성과 순위 'TOP 10'(매출 10조원 이상).<CEO스코어>

1위에 오른 박성욱 부회장은 SK하이닉스의 전신인 현대전자산업 반도체연구소 입사 후 미국생산법인 엔지니어링 총괄‧하이닉스반도체 메모리 연구소장‧하이닉스반도체 연구개발제조총괄 부사장을 지냈다. 2012년 SK그룹에 인수된 뒤 2013년 대표이사에 올랐다. 지난해 SK하이닉스는 반도체 호황에 힘입어 매출 30조1094억 원, 당기순이익 10조6422억 원으로 모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2위를 차지한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 송진화 사장은 1971년생으로 미국 조지아 공과대학 산업시스템공학 박사 출신으로, 엑손모빌 등 글로벌 기업을 거쳐 2011년 SK이노베이션에 합류했다. SK이노베이션 Optimization & Analytics 실장과 OPI실장, Optimization 본부장 등을 거쳐 2014년 1월부터는 BI본부장을 역임했다. 2015년 12월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 사장으로 발탁되면서 SK그룹 내 제1호 1970년대생 사장 타이틀을 달았다. 경영에 과학을 접목시켜 각 사업 분야의 효율적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최적화(Optimization) 전문가로 정평 나 있다. SK트레이딩인터네셔널의 2017년 매출액은 26조2964억원으로 집계됐다.

SK종합화학 김형건 사장은 5위를 기록했다. 1961년생으로 부산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워싱턴대학교에서 MBA를 수료했다. SK그룹 입사 후 구조조정추진본부 재무팀을 거쳐 SK에너지에서는 경영전략담당과 산업에너지사업부장, Trading 사업본부장,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 사장을 지냈고 2015년 12월 SK종합화학 사장에 선임됐다. 지난해 SK종합화학은 사상 최대인 1조3722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10위에 이름을 올린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은 1963년 5월 마산에서 태어나 고려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선경(현 SK네트웍스)에 입사해 SK텔레콤과 SKC&C, SK 등 그룹 주요 계열사를 거친 후 2017년 1월부터 SK텔레콤을 이끌어 왔다. 그해 SK텔레콤은 2017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17조5200억원을 거두며 2014년 이후 3년 만에 매출 반등에 성공했다. 영업이익은 0.1% 증가하는 데 그쳤지만 통신비 인하 영향을 고려하면 양호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외에도 매출 10조원 이상 기업군에서 문종박 현대오일뱅크 사장(70.0점)과 오스만 알 감디 에쓰오일 사장(66.5점),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60.0점), 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57.5점), 허진수 GS칼텍스 회장(57.0점), 손경식 CJ제일제당 회장(55.5점) 등이 10위 안에 포함됐다.

한편 이번 조사는 규모와 업종별 특성이 최대한 반영되도록 표준편차를 구해 점수화한 평균값을 총점에 반영했다. 총점 왜곡 가능성이 있는 대규모 합병·분할·양수양도 건은 제외했으며 삼성전자의 경우 3명 CEO 재임기간이 모두 1년 미만이라서 평가 대상에 포함시키지 않았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