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X
    2℃
    미세먼지 보통
  • 경기
    X
    4℃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4℃
    미세먼지 보통
  • 광주
    Y
    5℃
    미세먼지 보통
  • 대전
    X
    2℃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5℃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5℃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5℃
    미세먼지 보통
  • 강원
    X
    1℃
    미세먼지 보통
  • 충북
    X
    3℃
    미세먼지 보통
  • 충남
    X
    3℃
    미세먼지 보통
  • 전북
    H
    5℃
    미세먼지 보통
  • 전남
    H
    6℃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5℃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6℃
    미세먼지 보통
  • 제주
    H
    7℃
    미세먼지 보통
  • 세종
    H
    3℃
    미세먼지 보통
최종편집2023-01-27 19:24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대웅제약, 세계 최대 제약바이오 컨퍼런스 ‘CPhI Worldwide 2022’ 참가
대웅제약, 세계 최대 제약바이오 컨퍼런스 ‘CPhI Worldwide 2022’ 참가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2.11.01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100곳 이상 해외 제약사 만나 기업과 자체 개발 신약 집중 홍보

[인사이트코리아=이기동 기자]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창재)은 1일부터 3일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국제전시장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제약바이오 컨퍼런스 ‘CPhI Worldwide 2022’에 참가한다.

‘CPhI Worldwide 2022’ 내 대웅제약 부스 모습.대웅제약
‘CPhI Worldwide 2022’ 내 대웅제약 부스 모습.<대웅제약>

올해 ‘CPhI Worldwide’는 165여개국에서 2500여개 기업과 4만5000여명의 업계 관계자가 참석할 예정으로, 대웅제약은 코로나19 팬데믹 직전인 2019년까지 해당 컨퍼런스에 꾸준히 참가해왔다.

대웅제약은 단독 부스를 마련하고 비즈니스 파트너들을 대상으로 기업 브랜드와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펙수클루’, SGLT-2 억제제 기전 당뇨병 신약 ‘이나보글리플로진’, PRS 저해제 기전 폐섬유증 치료제 ‘DWN12088’ 등 자체 연구개발 신약, 개량신약, 제네릭(복제약), 줄기세포치료 등 주요 파이프라인을 활용한 라이선스인/아웃, 공동 개발, 위탁개발생산(CDMO) 사업을 홍보하며, 이미 미국, 유럽, 중국, 중남미, 인도, 중동, CIS 지역 업체 100여 곳과 미팅이 예정돼 있다고 밝혔다.

‘펙수클루’ ‘이나보글리플로진’ 등 신약 해외 파트너링 추진…‘나보타’ 해외 진출 가속 기대

대웅제약은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펙수클루를 미국, 중남미, 인도, CIS 등 미진출 지역 후보 파트너사와 협상을 진전시키고, 연내 국내 허가가 예상되는 이나보글리플로진의 신규 파트너사를 대거 발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 대웅제약은 ‘CPhI Worldwide 2019’에서 펙수클루의 중남미, 중동 지역 파트너사를 발굴해 2020년 수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또한 대웅제약은 글로벌 브랜드로 자리매김한 자사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가 큰 관심을 받을 것으로 전망하며,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 ‘DWN12088’, 궤양성 대장염 치료제 ‘BBT-401’, 항암 치료 서방형 주사제 ‘루피어데포’, 탈모 치료 서방형 주사제 ‘피나스테리드’, 고지혈증 치료제 ‘크레젯’의 수출을 위한 신규 파트너링을 추진한다.

뿐만 아니라 파이프라인 확대를 위해 신제형‧신기술 의약품 및 의료기기, 디지털 헬스케어 제품의 라이선스인 및 공동 개발을 추진하고, 신사업 확장을 목표로 줄기세포치료제 위탁생산 협업 기회를 적극 모색할 계획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대웅제약은 이번 참가를 통해 코로나19 이후 해외 제약바이오 네트워크를 다시 강화하고 자체 연구개발 신약을 해외 환자들에게 소개할 수 있는 파트너를 찾고자 한다”며 “우수한 연구개발 역량 및 신약 파이프라인을 알리며 해외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펙수클루는 지난 7월 국내 정식 출시 전 이미 중국, 미국, 브라질 등 15개 국가와 1조 2000억원 규모의 기술 수출 계약을 맺은 바 있으며 현재 전 세계 8개국에 허가를 신청한 상태다. 대웅제약은 2025년까지 10개국, 2030년까지 100개국에 펙수클루를 출시해 글로벌 블록버스터 신약으로 육성한다는 목표다. 대웅제약은 펙수클루의 해외 진출 성공으로 다진 글로벌 사업 역량을 기반으로 이번 CPhI에서 이나보글리플로진 등 다양한 파이프라인의 파트너사를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